UPDATE. 2020-09-30 23:30 (수)
삶의 시절을 기록하는 영정사진 ‘또 다른 인사, 얼굴’
삶의 시절을 기록하는 영정사진 ‘또 다른 인사, 얼굴’
  • 김태경
  • 승인 2020.08.06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서학동 피크니크 갤러리 28일까지 초대작가전
포토그래퍼 차경, 6년간 영정사진 프로젝트 진행
11개의 작품으로 11명의 삶과 그 스토리 펼쳐내
2019년 11월 Finally ME 버스킹, 호주 브리즈번에서 촬영한 모녀
2019년 11월 Finally ME 버스킹, 호주 브리즈번에서 촬영한 모녀

지난 6년간 영정사진 프로젝트를 통해 사람의 살아온 시절을 기록해온 포토그래퍼 차경 씨가 전주에서 뜻깊은 이야기를 풀어낸다.

전주 서학동의 피크니크갤러리에서는 오는 8~28일 7번째 초대작가전으로 ‘또 다른 인사, 얼굴’을 소개한다.

차경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11개의 작품으로 누군가의 살아온 시절의 기록을 나눈다. ‘영정사진 프로젝트’를 준비하며 작업실에서부터 참가자들과 함께 풀어낸 삶에 대한 질문도 담았다. 인생을 살며 한번 쯤은 되돌아보면 좋을 따뜻한 이야기다.

2019년 11월 Finally ME 버스킹 촬영 현장
2019년 11월 Finally ME 버스킹 촬영 현장

“사람의 얼을 담는 그릇을 ‘얼굴’이라고 하죠. 프로젝트에 참여한 사람들은 모두 ‘마지막 순간, 어떤 얼굴을 남기고 싶은가’라는 질문을 받고 촬영에 임합니다. 미소를 짓거나 행복한 듯 눈물을 글썽이기도 하죠. 각자의 감정이 느껴지는 미소와 눈빛, 얼굴 주름은 그 시절의 총제적 기록으로 남아요.”

차경 작가는 이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가족과 친구를 위한 선물을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예측하지 못한 마지막 순간 누군가 죽고나서 마지막으로 기억에 남는 얼굴이 영정사진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며 “하지만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현재를 더 잘 살기 위한 과정으로 변화해가는 걸 느꼈고, 내 마지막 얼굴을 되돌아보며 기록하는 선물이 됐다”고 말했다.

전주 서학동 피크니크갤러리서 초대전으로 선보이는 영정사진 프로젝트를 작업한 포토그래퍼 차경.
전주 서학동 피크니크갤러리서 초대전으로 선보이는 영정사진 프로젝트를 작업한 포토그래퍼 차경.

이처럼 지난 14년간 인물사진을 주로 작업해오면서 삶과 죽음에 대한 고유의 사진 철학도 구축해왔다. 겉으로 드러나는 얼굴과 그 내면에 보이지 않는 인물을 포착하는 사진이 많은 관심을 받은 덕분이다.

이번 작업물은 코로나19로 어려운 나날을 보내고 있는 이들이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고 기록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란 기대다.

최근에는 영정사진 프로젝트와 그 메시지를 담은 강연으로 더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있다. 오는 10월에는 Finally ME(영정사진)의 기록을 담은 책을 출간하고 12월에 또 다른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김태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