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0 19:46 (일)
기록으로 옮겨진 사진 속 풍경
기록으로 옮겨진 사진 속 풍경
  • 최정규
  • 승인 2020.08.06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정주 사진작가 두번째 개인사진전 ‘기억의 시간’
8일부터 한국소리문화의전당 2층서 전시

오정주 사진작가가 8일부터 13일까지 ‘기억의시간’이란 주제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2층에서 두 번째 개인전을 연다.

오 작가의 이번 개인전은 기억의 정확성과 보존성을 확장하기 위해 필요한 시간에 대하여 연구하는 과정에서 출발했다.

그는 수년에서 수십 년 동안 지속되는 장기 기억을 동물 뇌 세포에서 처음 관측한 베이징대학교 연구팀은 장기기억 형성에 도움을 주는 ‘미토플래시’ 현상이 30분 이상 지속되지 않는다에 촬영 영감을 얻었다.

‘기억의 시간’은 장기기억 형성에 필요한 시간이 30분 이내임에 착안해 작가의 머릿속에 저장하듯 카메라에 그 30분 시간만큼의 장노출로 피사체를 담고 시간을 담았다.

오정주 사진작가
오정주 사진작가

오랜 시간 변함이 없는 바위와 파도 그리고 바다를 오브제로 했다. 어떤 거칠고 역동적인 상황도 오랜 시간이 지나면 기억에서 정제되어 잠잠해진다는 사실을 드러내고자 거친 파도를 이겨내는 바위를 장시간 노출로 촬영하여 바다의 평온함을 표현했다.

또한 저장된 기억은 안정되어 고요하다는 사실을 나타내고자 장시간 노출을 이용해 침묵하듯 고요한 바다 풍경을 재현했다.

오 작가는 “미래 사이에는 ‘나, 우리’만이 존재한다”며 “여기에서 ‘존재, 나’의 필요조건은 ‘사유, 생각’이며, ‘사유, 생각’은 기억의 필요조건”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 작가는 지난해 기억의 기록이란 주제로 전시회를 시작 해서 개인전 2회 단체전 11회이상 다수 전시를 통해 대중에게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현재는 ‘천지사우회’회장을 맡으며 활발한 사진 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