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8 20:56 (금)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산…전주 그린뉴딜 탄력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산…전주 그린뉴딜 탄력
  • 김보현
  • 승인 2020.08.06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미세먼지 저감·그린에너지 정책 일환 전기·수소차 구매 보조금 지원
수소차, 올해140대 조기출고에 118대 추가 지원…2022년까지 400여대 추가
전기차, 올해343대 조기출고, 2023년까지 2400여 대 추가 지원 예정
전주시 “전기·수소교통 시대로 전환해야, 홍보 강화·충전 인프라 확충”

전주지역 친환경자동차 보급이 확산되면서 전주 그린뉴딜 정책이 탄력받고 있다.

전주시는 수소차와 전기차 등 친환경자동차의 민간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보조금 지원을 하고 있다.

이는 미세먼지 저감·그린에너지 전환 정책의 일환으로, 수소와 전기차량은 연료전지의 발전 과정에서 미세먼지·유해가스를 배출하지 않고 공기를 정화해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하는 효과가 있어 저탄소·친환경 등 그린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할 수 있다.

올해 보급지원을 시작한 수소자동차의 경우 상반기 총 140대를 민간 공급 물량으로 정한데 이어 하반기에도 118대를 추가 보급키로 했다. 시민들의 대기환경과 친환경 이동수단 등에 대한 인식 변화로 예상보다 구매 수요가 많아서다.

올해 358대를 보급하고, 2022년까지 매년 200대씩 보조금을 지원해 총 900여 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개인 또는 법인이 수소승용차를 구매할 경우 1대 당 가격의 절반이 넘는 365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아 3350만원의 비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전기차의 경우도 수요가 대폭 늘면서 보조금 지원 조기 마감·지원차량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7년 52대 보급에서 시작해 158대(2018년), 185대(2019년), 334대(2020년)로 보급량이 늘고 있다.

650만~1720만 원을 지원해준 올해는 334대가 상반기만에 지원 완료됐다. 2021년 600대, 2022년 800대, 2023년 1000대까지 보급 목표량을 잡고 있다.

시는 친환경자동차 보급화를 위해 인프라 구축에도 힘쓴다.

수소차의 충전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오는 9월 전주지역 1호 수소충전소가 송천동 버스회차지 옆에서 운영을 시작한다. 내년 하반기에는 삼천동 버스회차지에도 충전소가 추가 운영된다.

김병수 전주시 신성장경제국장은 “친환경 수소 모빌리티를 확대하고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그린에너지 확대를 핵심으로 하는 그린뉴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