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1:38 (수)
전북지역 2분기 서비스업생산·소매 판매 전국 대비 회복
전북지역 2분기 서비스업생산·소매 판매 전국 대비 회복
  • 김선찬
  • 승인 2020.08.06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의 올해 2분기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가 전국 16개 시도에 비해 회복세를 나타났다.

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2/4분기 시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도내 서비스업생산은 전년 동분기대비 0.7% 감소했다.

금융·보험(14.2%), 부동산(12.5%), 보건·사회복지(3.3%) 등은 증가했지만 예술·스포츠·여가(-18.6%), 숙박·음식점(-17.1%), 운수·창고(-10.6%), 사업지원·임대(-10.4%) 등이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16개 시도 모두 감소세를 보였지만 전북은 전분기(-0.9%)보다 0.2% 축소됐으며 전국 평균(-3.4%)에 비해 낮은 수치다.

서울(-0.6%)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째로 낮은 감소율을 보였고 특히 제주(-12.9%)와 인천(-11.6%)과 큰 격차를 보였다.

이에 반해 전북지역 2/4분기 소매판매는 전년 동분기대비 7.7% 증가했으며 전분기 감소(-2.2%)에서 증가로 전환됐다.

대형마트(-2.4%)를 제외하고 승용차·연료소매점(16.9%), 전문소매점(5.0%), 슈퍼·잡화·편의점(3.2%) 등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파가 몰리는 곳을 회피하고 골목 상권을 이용한 요인이라는 통계청의 설명이다.

또한 전남(10.2%), 충남(8.7%), 광주(8.0%) 뒤를 이어 네번째로 높은 증가율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적으로 증가세를 보인 것과 다르게 제주(-28.1%), 서울(-8.3%), 인천(-5.2%), 부산(-1.5%) 등 4곳에서는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전북지역은 타 시·도에 비해 확진자가 적어 서비스업과 소비에 악영향이 비교적 적었다”면서 “올해에는 전반적으로 전년보다 위축된 모습이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