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1:38 (수)
투어, 천리길, 농촌에 이어 이제는 ‘맛’… ‘전북 맛 기행’ 연재 나선다
투어, 천리길, 농촌에 이어 이제는 ‘맛’… ‘전북 맛 기행’ 연재 나선다
  • 천경석
  • 승인 2020.08.06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블로그 전국적으로 각광, 다양한 컨텐츠와 기획물로 해마다 인기
각종 기획 시리즈 호평, 올해는 ‘전북 맛 기행’ 연재 계획
향후 관광객 유치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

전북도가 누리꾼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전라북도 공식 블로그를 통해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그동안 투어패스와 전북 천리길 시리즈, 농촌체험마을 연재를 이어온 전북도 블로그는 올해 ‘전북 맛기행’으로 주제를 정하고 준비에 들어갔다. 관광객들이라면 방문 장소 선정에서 빠지지 않는 테마인 ‘맛집’이라는 정보를, 체험 후기형 콘텐츠로 제작해 전북도 홍보에 나서겠다는 방안이다. 특히, 이같은 기획은 전북도 5대 도정 목표 가운데 하나인 ‘여행체험 1번지’ 실현에도 잘 맞아떨어진다는 평가다.

전북 도내 맛집 정보를 담은 ‘전북 맛기행’ 체험 콘텐츠를 연재함으로써 전북의 우수한 식재료와 식문화를 홍보하고 이를 통해 관광 및 식품시장 활성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전북도는 공식 블로그에서 소개하는 주제이기 때문에 맛집 선정부터 취재까지 공들여 진행한다는 각오다.

실제로 맛집이라는 내용이 주관적인 기준이 크게 작용하는 부문이기 때문에, 객관성과 공신력 등을 담보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 12월 전북도가 발간한 전북 음식 가이드북에 소개된 음식점을 주축으로, 최근 블로그에서 진행 중인 ‘전북 나만의 맛집 리스트’ 등의 이벤트를 통해 도내 맛집을 정리하고, 실제 현장 확인 등을 거쳐 최종 리스트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전국 각지에서 활동하는 40명의 전북 블로그 기자단과 논의를 거쳐 한 달에 2차례씩 콘텐츠를 제작해 전북도 블로그에 게시할 예정이다.

전북도가 이번에 새롭게 추진하는 ‘맛집’이라는 주제에 기대를 거는 이들도 상당하다. 전국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전북도 블로그에 관광객이 가장 궁금해하는 ‘맛집’이라는 콘텐츠가 전북도 관광에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구상에서다.

실제로 전북도 공식 블로그에서 진행한 연재물은 꾸준한 인기를 끌어왔다. 체험형 기사와 영상 등으로 타지의 관광객이 전북도를 방문할 때 많이 활용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지난해 ‘올해의 SNS 대상’에서 블로그 부문 대상을 받은 것도 같은 맥락이다.

지난 2009년 개설해 올해로 11년째를 맞은 전북도 블로그는 지난해 이미 누적 방문자 수 1000만 명을 달성했고, 최근 기준 누적 방문자 1327만9236명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방문자 수는 209만7433명을 기록했고, 올해도 6월 말 기준 118만431명이 방문하면서, 전국 블로그 가운데 상위 0.01%(블로그 차트 기준) 수준의 최우수 블로그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매년 40명씩 선발해 운영하는 블로그 기자단이 만들어낸 전북 곳곳의 숨은 매력과 소식들은 누리꾼들의 큰 호응을 받는 등 전북도의 홍보 효과를 높이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맛집이라는 내용이 개인 편차가 심하기 때문에 선정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지만, 최대한 객관적이고 다양한 의견을 거쳐 리스트를 정리할 생각이다”면서 “실제 블로그에 게시될 내용은 블로그 기자단이 실제 방문하고, 체험한 내용이기 때문에 전북을 방문할 많은 누리꾼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