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9 13:33 (토)
남원서 물꼬 본다던 70대 할머니 숨진 채 발견
남원서 물꼬 본다던 70대 할머니 숨진 채 발견
  • 엄승현
  • 승인 2020.08.08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에서 300mm가 넘는 폭우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이로 인한 사망자까지 발생했다.

8일 남원시와 남원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께 남원시 이백면 초촌리에서 A씨(76·여)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이날 새벽 오전 4시 55분께 물꼬를 보러 간다며 외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인근의 수로에서 A씨를 발견했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소방당국은 A씨가 물꼬를 보러 가던 중 빗물에 휩쓸려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한편 남원시 이백면에는 지난 7일부터 8일 오후 2시 30분 기준 모두 392mm에 달하는 비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