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1 20:58 (월)
남원지역 섬진강 제방 붕괴, 인월시장 침수
남원지역 섬진강 제방 붕괴, 인월시장 침수
  • 김영호
  • 승인 2020.08.09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후 집중 호우로 남원시 금지면 섬진강 인근 금곡교 제방이 100m 가량 붕괴되면서 마을 450가구가 침수됐다. 사진=남원시 제공
지난 8일 오후 집중 호우로 남원시 금지면 섬진강 인근 금곡교 제방이 100m 가량 붕괴되면서 마을 450가구가 침수됐다. 사진=남원시 제공

남원지역은 집중 호우로 농경지와 마을, 제방이 침수되고 도로가 마비되는 피해가 속출했다.

기록적인 폭우와 댐 방류로 제방이 제 역할을 못하면서 신속한 복구 지원과 집중 호우에 대비한 치수 대책 수립이 요구된다.

9일 남원시에 따르면 대강면에 최고 559mm의 비가 내리는 등 지난 7일과 8일 남원 일대 집중 호우로 8일 오전 6시께 전직원을 동원해 복구 지원에 나섰다.

특히 남원 대강면, 금지면, 주천면, 수지면 등의 피해가 컸는데 이 지역 수도관이 파열되면서 시가 복구에 나섰다.

또 국도, 지방도 6개소가 통행 제한되고 한우 축사 15동(386마리), 닭 축사 12동(18만 1000마리)은 침수 피해를 입었으나 폐사하지는 않았다.

농작물은 벼 작물 755h가 매몰, 침수되기도 했다.

남원 인월시장은 5개동 39개 점포가 물에 잠겼다.

산사태 및 토사 유출도 882ha 발생했는데 이 피해로 산동면, 주천면 마을 주민 64명이 임시 대피소인 면사무소로 대피했다.

집중 호우와 섬진강댐 방류 등으로 금곡교, 수동제, 성락제 등 제방 8개소는 범람, 유실돼 인근 주택 450가구가 반파되거나 침수됐고 730명의 이재민이 임시 대피시설 9개소에 머무르고 있다.

댐 방류와 집중 호우로 제방이 유실, 범람하면서 재발 방지를 위한 치수대책도 요구되고 있다.

이재민 대피시설은 코로나19 등 감염병에 취약해 방역 관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적십자사와 함께 이재민에게 생필품과 구급약, 마스크 등 구호물품을 전달했다”며 “침수 피해가 발생한 주택 등에 대해서 신속한 복구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