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1:38 (수)
전북 유일 사립 예술특목고 전주예고, 일반계 전환 무산
전북 유일 사립 예술특목고 전주예고, 일반계 전환 무산
  • 백세종
  • 승인 2020.08.09 19: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7일 특목고지정 취소위원회 열고
전주예고 신청 거부, 지난해에 이어 2차례

전북지역 유일한 사립 예술 특수목적고인 전주예술고등학교(전주예고)의 내년 일반계 고등학교 전환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무산됐다.

전북도교육청은 지난 7일 특목고 지정·운영위원회를 열고 전주예고가 신청한 특목고 지정 취소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도내에서 예술 커리큘럼을 진행하는 예술계 일반고는 원광정보예술고와 남원국악예술고이며, 전주예고도 이같은 방향을 원했다.

전주예고는 내년 학년당 7학급(반당 30명), 210명 기준을 올해 5학급(반당 20명), 100명으로 줄인다는 계획으로 일반계 전환 신청을 했다.

전주예고는 지난해에도 특목고 지정취소를 도교육청에 신청했으나, 정원만 줄이고 학급수는 그대로 신청하면서 전환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위원회는 전주예고 설립 당시 ‘학교경영과 유지’는 학교 수입과 설립자 부담금으로 운영하는 것을 조건으로 인가받았음에도 2019년 학교회계 세입 총액 중 법인전입금 비율이 0.11%(870여만원)에 그친 점을 문제삼았다. 또 매년 학생 충원율이 낮아지고, 학교 운영을 위한 재정적 한계에 직면했는데도 학생모집을 위한 보완책을 마련하지 않았으며, 일반직을 과원으로 운영하는 등 교직원 감축 등 학교운영 내실화를 위한 자구노력이 없었음을 지적했다.

이와함께 5년마다 실시하고 있는 특수목적고 운영성과 평가 결과, 전주예고는 ‘보통’등급으로 평가돼 특목고로 재지정된 점, 전북 지역 예술 인재들의 타 시·도 유출 우려, 학교의 재정 상황만으로 특수목적고의 목적 달성이 어렵다고 판단하기 힘들다는 점 등이 고려됐다.

일반고 전환시 전공과목 축소와 예술계고로서의 정체성 모호 등 교육과정 운영이 미흡해 대학입시에서 학생 불이익이 야기될 우려도 지적됐다.

도교육청 관계자는“지속적인 학령인구 감소 상황에서는 학교 스스로 학급을 감축해 학교운영의 내실을 기하고, 전국 단위 학생선발권이 보장된 만큼 질 높은 학생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 등 보완책을 마련해 전북 예술 교육의 독자성와 정체성 확립을 위한 노력이 더욱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초 전주예고는 “지난 4년간 학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어 840명 정원이던 학생수가 현재 약 460명이며, 상대적으로 학비가 비싸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며 특목고 지정 취소 신청서를 제출했다.

전주예고는 1995년 개교이래 연예, 미술, 음악 등 각종 문화예술계로 다수의 인재를 배출하면서 전북지역의 대표 예술특목고로 자리잡았다.

학생수 자연감소와 함께 타 시도에 비해 일반계를 포함한 예술계 고등학교가 많은 도내 실정으로 학생 수가 분산됐고, 상대적으로 학비가 비싼 학교(1/4분기당 150만원)에 대한 기피 현상도 겪었다.

전주예고 관계자는 “지난 6일 대전예고가 특목고 지정취소가 됐고 지난해에는 포항예고와 김천예고가 지정취소가 되는 등 지역 예술특수목적고들의 상황이 여의치 않은 상황인데도 교육청의 결정이 아쉽다”며 “이같은 상황이라면 재단의 학교 운영은 더 힘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8-12 00:21:20
등록금을 줄이면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