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30 23:30 (수)
‘갑질·성희롱 논란’ 군산 노인회장 징계 결정 유보
‘갑질·성희롱 논란’ 군산 노인회장 징계 결정 유보
  • 이환규
  • 승인 2020.08.1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노인회 전라북도연합회 “수사 결과 후 상벌위원회”
현 군산노인회관 전경.
군산노인회관 전경.

갑질 및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대한노인회 군산시지회장에 대한 징계 결정이 유보됐다.

대한노인회 전라북도연합회에 따르면 최근 연합회 이사 5명으로 구성된 상벌심의위원회를 열고 A군산지회장에 대한 징계여부 등을 논의한 끝에 이 같이 결정했다.

이에 앞서 ㈔대한노인회 군산시지회 읍면동 분회장 27명 중 24명은 노인회 사건에 대해 조속한 처리를 바라는 탄원서를 대한노인회 중앙회와 전라북도 연합회에 각각 제출한 바 있다.

전라북도연합회 측은 상벌심의위원회 당시 A지회장을 출석시켜 직원들이 제기한 각종 의혹에 대해 소명 기회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위원회에서는 징계위 결정사항이 수사결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해 우선 수사 종결 시까지 미루기로 했다.

전라북도연합회 한 관계자는 “진정건이 군산경찰서에 제출된 고소·고발된 내용과 같다”며 “징계를 안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이후에 상벌심의위원회를 열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문제를 제기한 직원들은 10일 입장문을 통해 “(전라북도연합회의 결정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징계위원회는 군산지회장을 출석시켜 일방적인 진술로 해명 기회를 줬지만 해당 직원들에게는 진술 기회를 주지 않았다”며 “형평성이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징계위원회가 결론도 내지 못한 채 유보 결정을 내릴 거면 굳이 열 필요조차 없었고 이는 책임감을 회피하는 것”이라며 “(전라북도연합회는)군산시지회에서 왜 이러한 사건이 발생했는지, 그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지도 감독기관으로서 이에 따른 행정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노인회 군산시지회 사무국 직원 3명은 지난 6월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지회장이 취임 두 달만에 법인카드를 사적인 용도로 유용했을 뿐 아니라 직원들에게 회계부정을 지시하고, 여직원들을 성희롱했다”고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현재 사무국 직원들은 경찰 등 관련기관에 현 지회장을 고소·고발한 상태고, 이에 맞서 A지회장은 직원들을 명예훼손으로 법적 조치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