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6 16:41 (토)
도내 전기·통신공사업계, ‘스마트 건설기술 특별법안’에 강력 반발
도내 전기·통신공사업계, ‘스마트 건설기술 특별법안’에 강력 반발
  • 이종호
  • 승인 2020.08.10 20: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통신공사의 분리발주를 배제하는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 촉진 특별법안을 놓고 전북지역 관련업계가 강력반발하고 있다.

10일 도내 관련업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원욱(경기 화성을) 국회의원은 최근 분리발주를 배제한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 촉진 특별법안’을 발의했다.

스마트 건설기술 특별법은 건설생산체계를 일원화해 스마트 건설사업 활성화를 위한 규제 개선 및 지원을 확대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하지만 법안의 주요 내용은 스마트 건설기술과 건설기술사업을 포괄적으로 규정, 대상공사 범위와 금액의 포괄적 설정, 전기·통신공사의 분리발주 배제, 과도한 입법 규제 등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는 게 관련업계의 설명이다.

분리발주는 발주자와 전문시설공사자가 직접 계약, 직접 시공하는 제도로 시공 품질 강화와 고품질의 시설물을 구축하는 제도적 기반이지만 이 법이 통과되면 다른 법률에 우선한다는 조항이 적용돼 분리발주제도가 무력화될 전망이다.

통합발주로 전기·통신공사업 등 전문업체는 대형 건설업체의 하도급 업체로 전락할 수 밖에 없고, 현 정부 시책인 대.중.소기업 상생협력과도 정면으로 배치된다.

대형 건설업체는 전문업종의 시공인력을 보유하지도 않으면서 시공은 중소전문업체와 저가로 하도급계약을 맺어 결과적으로 부실 공사를 키울 수밖에 없다는게 각 업계의 입장이다.

한국전기공사협회 전북도회 양관식 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힘든 시기에, 전문업종의 분리발주를 배제하고 중.소기업을 고사시켜, 대형 건설업체만 과도하게 업역을 확대하겠다는 스마트 건설기술 특별법안은 즉각 철회해야한다”며 “철회될 때까지 1100여개 회원사와 전국 1만8000여 회원사가 한마음으로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탈호남이주비내놔 2020-08-11 13:30:09
민주당은 진보가 아니다!!!

매번 적군만 갱상도만 키워주고

전라도 호남엔 똥만 치우라 한다!

대한민국 천벌 받는다 했다!!!!!!!!!!!!! 코로나, 홍수, 또 뭐가 올까????????

니들 그러나 피똥 싼다!
나라 망하라고 수구당 뽑을 수도 있다!
가망 없으면 망해야지! 그것도 나쁘지 않다고 본다!
전쟁 나면 날 위해서 싸워 빼앗을 것이다! 수구들이 했던 것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