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8 20:56 (금)
폭우 속 빛나는 경찰·소방 시민 구조 미담 잇따라
폭우 속 빛나는 경찰·소방 시민 구조 미담 잇따라
  • 엄승현
  • 승인 2020.08.10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경찰이 갑자기 불어난 급류에 10m가량 휩쓸려 다리에서 추락한 택시운전사 A씨를 구조하고 있다.
지난 8일 경찰이 갑자기 불어난 급류에 10m가량 휩쓸려 다리에서 추락한 택시운전사 A씨를 구조하고 있다.

전북도내 곳곳이 기록적인 폭우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경찰과 소방대원들의 신속한 구조활동으로 위급한 상황을 모면한 사례가 잇따라 보고됐다.

10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5시 52분께 남원시 대산면 대산신촌 안길의 한 다리에 택시가 추락해 고립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택시운전사 A씨(59)는 이날 폭 3m 정도 물길을 운행하던 중 갑자기 불어난 급류에 10m가량 휩쓸려 다리에서 추락, 물 위에 간신히 떠 있는 상태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김종혁 경위 등은 물에 잠겨 열리지 않는 차량의 뒷문을 강제로 열어 A씨를 구조했다.

같은 날 오후 남원 금지119안전센터 김대근 센터장은 오전부터 내린 집중호우의 사고 예방을 위해 섬진강 제방 인근을 순찰하던 중 급류에 휩쓸린 주민들 발견해 구출했다.

김 센터장은 오후 제방 소실을 목격하고 마을 주민 40여명을 대피시켰고,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급류에 휩쓸린 주민 2명을 150m가량 수영해 구조해 내기도 했다.

김 센터장은 “혼자라면 엄두도 내지 못할 일이었다. 함께한 소방대원들 덕분에 구조활동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현재는 수해 지역 복구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도민의 생명을 지키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