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8 20:56 (금)
전북 비껴간 태풍 ‘장미’…폭우 피해 우려는 여전
전북 비껴간 태풍 ‘장미’…폭우 피해 우려는 여전
  • 김윤정
  • 승인 2020.08.10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진강 제방 붕괴로 침수피해가 발생한 남원시 금지면에서 10일 무너져 내린 제방을 긴급보수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섬진강 제방 붕괴로 침수피해가 발생한 남원시 금지면에서 10일 무너져 내린 제방을 긴급보수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전북지역에 막대한 추가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상됐던 5호 태풍 장미가 동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피해예상지역 주민들이 한숨을 돌렸다.

당초 태풍 장미는 10일 오후 5시께 전북 동부지역을 지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세력이 약화된 채 이날 부산에 상륙했다. 11일에는 울릉도방면을 지날 것으로 예보됐다.

그러나 태풍과 별도로 한반도 서쪽에 비구름이 생성되며 여전히 전북에 많은 비를 내릴 전망이다.

10일에는 전주, 남원, 완주, 진안, 무주, 장수, 임실, 순창 등에 호우주의보가 발효 장맛비가 이어지고 있다.

11일에는 전북 전역에 최소50mm에서 최대200mm의 비가 예측됐다. 기상청은 이번 긴 장마가 이달 15일에야 그칠 것으로 관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