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9 13:33 (토)
국가산단 지역별 불균형 심각
국가산단 지역별 불균형 심각
  • 김재호
  • 승인 2020.08.11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특화 국가산단, 전북지역 조성” 목소리

전북지역 국가산업단지 조성 면적이 인근 광주·전남을 비롯한 대부분 지역에 비해 크게 저조, 그동안 국가 산업단지 조성 사업에서 전북이 큰 차별을 받아온 것으로 나타났다.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 등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규 국가산업단지 조성에서 전북에 대한 합리적 안배가 요구된다.

11일 지역 경제계에 따르면 전국의 권역별 국가산단은 올 6월말 현재 총 47개이고, 지정면적은 8억622만㎡에 달하고 있다.

권역별로는 광주·전남이 6개에 1억8670만㎡, 대구·경북은 7개에 9227만㎡, 부산·울산·경남(부울경)은 11개에 1억3631만㎡ 등 규모의 국가산단을 보유하고 있다. 전북에도 군산과 익산, 전주 등에 6개의 국가산단 8697㎡가 조성돼 있다.

하지만 전북지역 국가산단 지정면적은 다른 권역에 훨씬 못 미치는 것이어서 국가가 조성하는 산업단지에 있어서도 차별을 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전북의 국가산단 면적은 광주·전남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46.6%, 또 부·울·경남에 비해선 63.8%에 그치고 있다. 대구·경북(9227만㎡)과 대전·충남(9558만㎡)도 전북보다 넓은 것이다.

국가적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고, 지역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가산단 조성과 대기업 입주 유도가 절실하다는 점에서 국가산단 전북 소외는 심각한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런 측면에서 정부가 최근 추진하고 있는 수소특화 국가산단을 전북 완주에 조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하게 나오고 있다. 지난해 말 완주·전주가 수소시범도시로 선정됐고, 현대자동차, 일진복합소재 등 수소 생산과 저장, 유통, 활용의 전주기(全周期) 산업군과 연구기관들이 집적해 있는 등 최적의 여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수소경제분야 전문가인 이홍기 우석대 수소연료전지 지역혁신센터 소장은 “환경과 경제, 일자리 창출과 연계되는 한국형 그린뉴딜 실현을 위해 수소산업과 수소상용차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전북도와 완주군은 국내 상용차 시장의 98%를 생산하고 있고 전북연구개발특구와 수소경제 연구기관을 다수 보유하고 있어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의 적지”라고 분석했다.

지역경제계에서도 문재인정부의 공공기관 추가 이전, 혁신도시 시즌2와 함께 국가산단의 권역별 균형 맞추기가 요구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동안 성장이 낙후된 전북지역에 차세대 성장산업인 수소산업 국가산단을 조성해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을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