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0 19:46 (일)
익산 장점마을 주민들 “늑장 감사 유감, 전북도·익산시 대책 마련하라”
익산 장점마을 주민들 “늑장 감사 유감, 전북도·익산시 대책 마련하라”
  • 천경석
  • 승인 2020.08.11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감사원 공익감사 결과 관련, 주민들 공식 입장 밝혀
"행정기관 책임 드러난 것은 환영, 감사원 감사 늦어진 것은 비판 받아야"
현재 170억 소송 관련 조정 중…"조정 마무리 안되면 소송 계속 진행하겠다"
익산장점마을주민 대책위원회는 11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 암 발생 사건과 관련해 감사원의 공익감사 결과 행정기관의 책임이 들어났다며 향후 소송 진행 등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익산장점마을주민 대책위원회는 11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 암 발생 사건과 관련해 감사원의 공익감사 결과 행정기관의 책임이 들어났다며 향후 소송 진행 등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속보= 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사건과 관련한 감사원의 공익감사 결과에 대해 장점마을주민 대책위원회는 “행정의 책임을 인정한 것은 환영할 만하지만 공익감사 내용에 대해서는 여전히 문제가 많다”고 평가했다.

익산 장점마을주민 대책위원회는 11일 오전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사원 공익감사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장점마을 대책위는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대해 주민들은 만족할 수 없지만, 감사 결과로 장점마을 주민들의 집단 암 발병 사태에 대한 행정기관의 책임이 드러났다”며 “부적절하고 부실한 ‘봐주기 행정’ 때문에 주민들이 집단으로 암에 걸려 사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사원이 공익감사를 청구한 지 1년 3개월, 감사 실시 결정 11개월이 지나서야 감사 결과를 발표한 것은 늑장 감사로 유감을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도 지적했다.

아울러 대책위는 감사원이 공익 감사를 익산시의 부실 점검 수준으로 마무리하고, 관련자에 대해 징계 처분 없이 ‘주의’를 촉구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입장도 전했다.

특히, 비료 생산과 관련해 전북도의 관리 감독 부재에 대해서 감사를 실시하지 않은 것을 문제 삼았다. 지난 2008년까지 비료 생산업 관리 감독을 맡았던 전북도가 연초박 사용에 대한 생산실적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것은 책임을 다툴 여지가 있다는 취지다.

주민대책위가 전북도와 익산시를 상대로 제기한 170여억 원 상당 소송은 법원에서 조정 신청 기간으로, 대책위는 조정이 원활히 마무리되지 않을 경우 소송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공익감사를 통해 행정의 잘못이 드러난 만큼 소송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며 “전북도와 익산시의 철저한 대책 마련이 병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