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9 13:33 (토)
전주 하가지구 재개발 시공사 선정 앞두고 '과열양상'
전주 하가지구 재개발 시공사 선정 앞두고 '과열양상'
  • 이종호
  • 승인 2020.08.12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3개 대형업체, 관련지침 어기고 개별 홍보
상대방 헐뜯기까지 진행…조합원 간 내홍 우려도

낡은 주택을 헐고 대단위 아파트 건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전주 하가지구재개발구역이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혼란을 겪고 있다.

사업 초창기만 해도 시공예정사가 중도에 사업을 포기하거나 관심조차 없었다가 최근 전주지역 재개발 아파트가 대박을 터뜨리는 등 신규 아파트 분양시장이 활황세를 보이고 있는데다 사업추진이 어느정도 진척이 되면서 시공사간 과열경쟁이 전개되면서 각종 부작용이 드러나고 있다.

전주 하가지구 재개발 사업은 지난 2006년 전주시로부터 예비정비구역으로 지정받으면서 본격 추진돼 왔다다. 이후 지난 2006년 추진위원회 승인을 받으면서 원광대 한방병원 인근을 중심으로 총 1838세대의 아파트 건립을 위해 수도권지역 신성과 남광토건을 예비 시공사로 선정하고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지난 2012년 남광토건이 자금난을 이기지 못하고 법정관리 신청에 들어가면서 하가지구 재개발 사업에서 발을 빼자 사업은 답보상태에 머물게 됐다.

자칫 사업이 좌초될 상황이었지만 시공사와 함께 선정됐던 정비업체가 사업 초기단계부터 자금을 투입해 조합운영과 용역 등을 추진하면서 당초 12층 이었던 층고제한을 풀어 17층까지 건축이 가능해지면서 대단위 사업이 가능해졌고 노른자위 사업구역으로 떠오르게 됐다.

인근에 전주천이 흐르고 전북대학교, 우석대학교 등이 근접해 학군이 뛰어나고, 고속도로까지 5분 거리로 탁월한 지역에 위치해 있는데다 전주지역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도 받지 않기 때문에 알짜배기 사업지구로 변모한 것이다.

특히 지난 6월 전주시로부터 조합설립인가를 받으면서 사업추진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이처럼 상황이 변하자 그동안 무관심으로 일관했던 수도권지역 대형업체들의 시공사로 선정되기 위한 물밑 홍보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현행 정비사업계약업무 처리기준에는 건설사의 임직원 등은 조합원을 상대로 개벌적인 홍보 등을 할수 없으며 3회 이상 적발될 경우(시공사로 선정된다해도)입찰이 무효화된다.

하지만 이들 대형 업체들은 조합원들을 상대로 개별 홍보는 물론 상대회사 헐뜯기와 자사에서 밀고 있는 용역업체 선정을 위해 기존 용역사 무효시비까지 거론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조합원들에 대한 알권리 차원의 단순한 홍보차원을 벗어나 과열양상으로 진행되면서 자칫 시공사의 성향에 따라 조합원간 편가르기까지 진행될 우려마저 커지고 있다.

다른 구역의 경우 조합원 간 시공사 선정을 둘러싼 갈등이 법정공방까지 진행되면서 수년간 사업이 암초에 부딪힌 경우가 많았던 선례가 많았던 점을 감안, 조합집행부의 걱정도 커지고 있다.

하가지구 조합 관계자는 “현재 3곳이 수도권 대형건설업체가 시공사로 선정되기 위해 가장 활발하게 홍보활동을 진행하고 있는데 관련규정까지 어겨가며 과열양상을 띄고 있어 시공사 선정을 둘러싼 조합원간 갈등이 전개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조합은 공정, 투명, 신속의 3개지침을 가지고 조합원들의 이익을 최대한 대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