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1 20:58 (월)
장기 방치 군산 은파관광호텔, 12년 만에 준공 눈앞
장기 방치 군산 은파관광호텔, 12년 만에 준공 눈앞
  • 이환규
  • 승인 2020.08.1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마무리 단계…빠르면 9~10월 오픈 예정
은파호수공원 주변 경관 개선 및 활성화 기대
군산 은파관광호텔.
군산 은파관광호텔.

군산의 대표 휴양지 내에서 장기간 방치됐던 은파관광호텔이 12년 만에 준공을 앞두고 있다.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본격 공사에 들어간 은파호수공원(진입로) 내 은파관광호텔 건립사업이 현재 마무리단계로, 빠르면 오는 9월이나 10월 문을 열 전망이다.

현재 호텔 진입도로 확장 공사와 함께 행정절차가 진행 중이며, 조만간 업체 측에서도 준공 신청을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은파관광호텔은 당초 연면적 3만9652㎡에 지하 2층·지상 21층 2개동 규모로 개발될 예정이었다.

객실 규모는 관광호텔 42실·생활형 숙박시설 344실 등 총 386실이다.

그러나 지난해 9월 건축·경관 심의를 통해 연면적이 5만8838㎡로 확대됐으며, 객실의 경우 관광호텔이 67실로 늘어난 반면 생활형 숙박시설은 252실로 줄어들었다.

이곳은 1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컨벤션센터 등 다양한 부대시설도 들어선다.

다만 코로나19 사태와 지역 경기상황 등을 고려해 생활형 숙박시설은 향후 1~ 2년 내 착공하고, 올해는 관광호텔과 컨벤션센터 등만 문을 여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 호텔은 지난 2002년 9월 첫 삽을 뜬 이래 공사와 중단을 반복하며 주변 미관을 크게 해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러나 호텔 건립이 완공되면 지역 대표 흉물이 사라질 뿐 아니라 주변 환경도 바뀔 것으로 기대된다.

이런 가운데 건물 골조만 남은 채 수 십년 간 방치됐던 은파관광호텔이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되자 지역민들도 반색하고 있다.

나운동 주민 이모씨 (39)는 “그 동안 이곳 건물을 볼 때마다 절도 눈살이 찌푸려졌는데 이제는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면서 “특히 호텔에 한옥 담장까지 조성하면서 주변 경관을 한층 돋보이게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사업은 지난 2002년 A업체가 은파호수공원 진입로에 호텔 건립을 추진한 것으로, 2007년 5월 부도로 인해 공사가 중단됐다가 7년 만인 지난 2014년 31억3300만원에 낙찰됐고 이후 우여곡절 끝에 공사가 재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