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30 23:30 (수)
익산시, 폭우 피해 198건 복구 완료
익산시, 폭우 피해 198건 복구 완료
  • 엄철호
  • 승인 2020.08.1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도 소파·인도 파손 보수 186건으로 가장 많아
집중호우로 인한 쓰레기 특별수거반 2개반 운영

익산시는 13일 지난 7일부터 5일간 쏟아진 폭우로 발생한 차도 및 인도 파손 등 접수된 피해상황 총 198건에 대해 복구를 모두 완료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집중호우로 익산지역에 발생한 피해는 차도 소파(움푹 패인곳) 및 인도 파손이 18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시는 도로보수원 10여명을 동원하여 무왕로 등 16개소에 발생한 180건의 차도 소파를 보수하고, 파손된 인도 6곳에 대한 복구를 완료했다.

또한, 웅포면 칠목재로, 여산면 여강로 등 4곳에서는 거센 비바람에 도로변 가로수가 쓰러지는 피해도 접수됐으나 신속한 대응으로 모든 복구를 끝마쳤으며, 그 외 도로변 침수 모래주머니 지원 4건, 도로 물고임, 도로침수 등 4건의 민원도 즉각적으로 처리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 했다.

이와함께 시는 이번 호우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집중호우가 종료된 지난 11일부터 특별수거반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2개반 6명으로 편성된 폐기물 특별수거반은 5톤 차량 3대를 이용해 호우로 발생한 생활폐기물의 수집·운반·처리를 전담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현재까지 침수피해를 입은 평화동 남양공업사의 폐기물 2톤을 포함해 이틀간에 걸쳐 150건, 약 80톤의 폐기물을 처리했다.

한편, 이번 집중호우로 익산시에는 누적강우량 279.4mm를 기록했으며, 호우로 인한 쓰레기 특별수거반은 오는 28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엄철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