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5 17:10 (금)
온주현 김제시의장 주민소환 청구 서명 돌입
온주현 김제시의장 주민소환 청구 서명 돌입
  • 이강모
  • 승인 2020.08.13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소환추진위원회, 13일 기자회견서 밝혀
민주당 내 원구성 결정 번복·출마 및 불륜 여성의원 투표권 제공 이유
자칫 특정인 편들기 정치행위로 비춰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와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는 13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료 의원간의 불륜사건과 의장단 선거 파행사태의 책임을 물어 주민수환 청구인 서명작업에 나서겠다고 밝히고 있다. 오세림 기자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는 13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료 의원간의 불륜사건과 의장단 선거 파행사태의 책임을 물어 주민수환 청구인 서명작업에 나서겠다고 밝히고 있다. 오세림 기자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는 13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루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동료 의원간의 불륜 사건 및 의장단 선거를 둘러싼 파행사태의 책임을 물어 주민소환 청구인 서명작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민주당 김제지역위원회가 지난 6월 27일 자체적으로 의장단 선거에 나설 후보자를 정했고, 온 의장 본인도 그 과정에 참여했음에도 이에 불복하고 탈당을 감행해 후반기 의장까지 거머쥐었다”고 주장했다.

또 “불륜 상대로 지목된 여성의원을 제명시키지 않아 의장단 선거에서 온 의장은 1표차로 당선됐다”며 “ 온 의장의 당선과 여기에 동조한 의원들이 부의장 및 상임위원장을 싹쓸이 하는데 여성의원이 캐스팅보트 역할을 했다”며 주민소환 사유를 밝혔다.

그러나 이들의 행위가 의회 내 자치권을 침해하는 정치적 행위로 비춰질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의장 선출은 1:1 구도로 자칫 특정 정당 특정인을 편드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민주당 김제지역위원회가 내부적으로 의장 후보자를 정한 문제를 가지고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주민소환 사유로 든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