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5 17:10 (금)
'75주년 광복절' 전북도, 친일잔재 청산 속도 낸다
'75주년 광복절' 전북도, 친일잔재 청산 속도 낸다
  • 천경석
  • 승인 2020.08.13 19: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일잔재 전수조사 및 처리방안 연구용역 진행
다가공원 호국영령탑·정읍 충렬사 이순신 장군 영정 등 친일잔재로 확인
도내 친일잔재 목록 118건 작성, 향후 지속적으로 추가
광복절을 이틀 앞둔 13일 전북도청 외벽에 대형 태극기가 걸려 있다. 조현욱 기자
광복절을 이틀 앞둔 13일 전북도청 외벽에 대형 태극기가 걸려 있다. 조현욱 기자

광복 이후 75년을 맞았지만, 우리 사회는 여전히 친일의 잔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곳곳에 친일의 흔적이 뿌리 깊이 박혀 있다. 수월할 것으로만 예상했던 친일잔재 청산은 친일파 후손이나 관련 단체들의 항의에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 전북도가 친일 잔재 청산에 팔을 걷어붙이며, 올해부터는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북도는 광복절 75주년을 맞아 전북 도내에 있는 친일 잔재 청산 작업에 들어갔다.

전북도는 현재‘전라북도 친일잔재 전수조사 및 처리방안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11월 용역이 완료돼 도내 곳곳에 산재한 친일의 잔재가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연구용역은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수행하며, 도내 친일파·친일 잔재 현황 조사 및 분석과 청산 등 처리 기준과 방안 등을 검토할 목적으로 추진됐다.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등재를 기준으로 지자체와 경찰청 등에서 진행하는 역대 친일행위자 사진 제거와는 별개 사업이다.

지난 11일 중간 점검 차원의 1차 보고회에서는 현재까지 파악된 친일잔재 목록을 작성하고 문제가 되는 친일잔재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도내 곳곳에는 아직 처리되지 않고 남아있는 무수한 친일잔재들이 산재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련산 순국학도 현충비나 다가공원 호국영령탑 등이 일본 양식으로 확인됐고, 정읍 충렬사의 이순신 장군 영정마저도 친일잔재 논란이 있다. 덕진공원 취향정 내 박기순 칠순잔치 기념현판이나 부안 줄포면사무소 창고 안 이완용 송덕비 등도 마찬가지다. 아울러 기린봉 인근 친일파 이두황 후손의 땅 1만여 평도 재산환수 문제가 걸려있다.

용역에서 파악한 도내 친일잔재는 모두 118건으로 지역별로는 전주 27건, 군산 31건, 익산 12건, 정읍 4건, 남원 3건, 김제 7건, 완주 9건, 진안 4건, 무주 2건, 장수 1건, 임실 2건, 순창 2건, 고창 9건, 부안 5건 등이다.

전북도는 오는 11월까지 1·2차 보고회와 공청회를 거친 뒤 친일 잔재들에 대한 처리 방법 및 활용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특히 친일 잔재의 청산 및 보존에 대한 처리 기준을 명확히 할 방침이다. 지역별로 산재한 친일 잔재를 향후 어떻게 처리할지 기준이 없어 혼란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친일 잔재 가운데 청산 대상의 경우 철거하고, 보전 대상 중 일부의 경우 박물관에 이전하거나 시설·공간을 재활용해 안내판 등을 설치해 교육이나 관광 콘텐츠로 활용할 방침이다.

아울러, 현재까지 파악한 친일잔재는 모두 유형물 중심으로, 향후 무형물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 같은 원활한 친일잔재 청산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들의 단합된 힘을 통한 분위기 조성이 중요하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번 업무를 추진하면서 친일잔재 청산이 수월하게 이뤄리라 생각했지만, 무수한 이해관계가 얽혀있어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라며 “친일잔재 목록 작성은 꾸준하게 진행하고, 추후 후속 조치를 어떻게 진행하는지가 주요할 것 같다. 올해 계획이 마련되면 내년부터는 점진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친일잔재 청산은 무엇보다 사회 분위기가 중요한 만큼 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달리자` 2020-08-17 11:49:37
도립 박물관 옥외 한켠에 친인잔재 전시장을 만들어서 한곳에 모아놓고 매년 학생들이 보고 느끼며 배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