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5 23:18 (일)
문 대통령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돼 있어”
문 대통령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돼 있어”
  • 김준호
  • 승인 2020.08.1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 경축사…대일·대북 관련 메시지 밝혀
강제징용 문제…‘대법원판결 존중·피해자 동의’ 원칙 재확인
“남북협력, 핵 의존 벗어날 최고 안보정책”
전주고보 동맹휴학 주도한 고 김병륜 등 건국훈장 애족장 추서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75주년 광복절인 15일 광복절 축사를 통해 대일 및 대북 관련 메시지를 내놓았다.

일본의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대법원판결 존중·피해자 동의’ 원칙을 재확인하며 인권존중 노력을 강조했고, 북한에 대해서는 ‘남북 협력이 최고의 안보정책’이라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 축사를 통해 “정부는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며 피해자들이 동의할 수 있는 원만한 해결 방안을 일본 정부와 협의해 왔고, 지금도 협의의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대법원은 4명의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의 징용기업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소송에서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유효성을 인정하면서도 개인의 불법행위 배상청구권은 소멸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문 대통령은 “함께 소송한 분 중 홀로 남은 이춘식 어르신은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가 시작되자 ‘나 때문에 대한민국이 손해가 아닌지 모르겠다’고 했다”고 소개하며 “우리는 한 개인의 존엄을 지키는 일이 결코 나라에 손해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 사람의 인권을 존중하는 일본과 한국의 공동 노력이 양국 국민 간 우호와 미래협력의 다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진정한 광복은 평화롭고 안전한 통일 한반도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의 꿈과 삶이 보장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살아가는 모든 사람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우리 시대의 안보이자 평화”라며 △ 방역 협력 △ 공유하천 공동관리 △ 보건의료 및 산림 협력 △ 농업기술 및 품종개발 공동연구 등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시대 새로운 안보 상황에 더욱 긴밀히 협력하며 평화공동체, 경제공동체와 함께 생명공동체를 이루기 위한 상생과 평화의 물꼬가 트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남북 협력이야말로 남북 모두에게 핵이나 군사력의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는 최고의 안보정책”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판문점선언 합의대로 전쟁의 위협을 항구적으로 해소하며 선열들이 꿈꾸었던 진정한 광복의 토대를 마련하겠다”며 이산가족 상봉, 남북 철도 연결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사태가 다시 확산할 조짐을 보이는 것과 관려해 “여전히 더 높은 긴장이 지속적으로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백신 확보와 치료제 조기 개발을 비롯해 바이러스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을 때까지 끝까지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경축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사 참석인원을 지난해의 10분의 1 수준인 170명으로 줄였다.

또 경축식에서는 광복절 독립유공 포상자 351명 가운데 5명의 유족이 훈장과 표창을 직접 받았다.

1942년 일본 유학 중 일제의 내선일체 정책을 비판하다 옥고를 치른 고 김좌목, 1929년 전주고보 동맹휴학을 주도한 고 김병륜, 1932년 전주보육학원 재학 중 반제비밀결사 활동을 한 고 박두옥 등 3명이 건국훈장 애족장에 추서됐다.

1929년 광주여고 재학 중 학생운동을 벌인 고 최풍오, 1932년 전남 영암군에서 항일농민운동에 참여한 고 최사진 등 2명은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