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9 21:55 (목)
한국형 뉴딜 인재양성 전주 치중, 타 시군 ‘어쩌나’
한국형 뉴딜 인재양성 전주 치중, 타 시군 ‘어쩌나’
  • 김진만
  • 승인 2020.08.20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ICT인력양성 전국 광역 공모, 전북도 참여하지 않고 전주시 참여·선정
전국 유일 기초단체로 전주 선정, 국·시비로 3년간 1000명 전문 인력 양성
13개 시도는 광역단체 참여해 고른 인력양성 추진, 전북은 전주에 집중될 상황
국·시비로 추진되기 때문에 전주시는 시민 우선, 부족하면 도민으로 확대 예정
도 “소프트웨어 진흥기관 없어 전주시가 참여, 도민 고른 교육 유도하겠다”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정부의 한국형 뉴딜을 이끌 핵심인재 양성사업이 도내에선 전주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어서 도내 타 시군 인재양성에 적신호가 켜졌다.

정부가 권역별 광역단위로 공모를 진행했는데 전북도는 참여하지 않고 기초자치단체로 유일하게 전주시가 참여해 선정되었기 때문이다.

전북도는 관련 연구기관이 전주시 산하에 설립되어 있기 때문이라며 이번 교육에 도내 타 시군 주민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관련 예산에 도비가 전혀 편성되지 않아 전주시의 의지에 따라 인재양성 범위가 설정될 전망이다.

20일 전북도와 전주시 등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역 ICT이노베이션스퀘어 조성 사업에 전주시를 포함한 4개 권역 13개 자치단체가 선정됐다.

4개 권역은 △광주·전북·전남·제주를 비롯해 △부산·울산·경남 △강원·경북·대구 △대전·충남·충북·세종으로 구분, 공모가 진행됐다.

최종 응모한 4개 권역에는 △광주 거점의 전남과 전주의 복합 교육 △부산 거점의 울산, 경남의 복합교육 △경북 거점의 강원과 대구 복합 교육 △대전 거점의 충남·북, 세종 복합교육이 최종 선정됐다.

공모에서 유일하게 기초자치단체로 참여해 선정된 전주시는 농생명과 금융 분야의 특화된 ICT(정보통신기술) 및 AI·블록체인 융합교육 등을 통한 인재 양성을 추진할 예정이다.

당장 올해 온라인 교육을 통해 관련 인재 300명 육성을 비롯해 내년부터 23년까지 매년 250명씩 1000명의 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는 국비 51억 원과 전주시 예산 15억 원이 투입된다.

이처럼 정부의 ICT인재육성이 전북도 전역이 아닌 전주 중심으로 추진되면서 도내 타 시군과의 핵심 인력 격차도 더욱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전북도는 이런 우려에 대해 도내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광역 인력 양성을 유도하겠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소프트웨어진흥기관이 중심이 되는 사업인데 전국 광역단체 중 유일하게 전북에만 관련 기관이 없어서 전주시가 참여했다. 사업계획에는 광역으로 되어 있다”며 “인력양성은 도내 전역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우선 전주 중심의 인재양성을 추진하고 여유가 있으면 넓혀나갈 계획”이라며 “지역의 많은 전문 인력이 배출될 수 있도록 하는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