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4 10:35 (토)
고령·여성 농업인 ‘넘어짐’ 사고 발생 주의
고령·여성 농업인 ‘넘어짐’ 사고 발생 주의
  • 김선찬
  • 승인 2020.08.30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인 2.7%는 농사일 하던 중 부상을 경험했는데 10명 중 4명은 넘어짐 사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이 발표한‘2019 농업인 업무상 손상조사’에 따르면 농업인 2.7%가 1년 동안 1일 이상 휴업이 필요한 업무상 손상을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손상 발생 유형으로는 넘어짐 사고(40.8%)가 가장 많았으며 과도한 힘이나 동작으로 인한 신체 반응(13.7%), 승용 농기계 단독 운전사고(12.7%) 순이었다.

특히 여성(56.3%)의 넘어짐 사고가 남성(27.3%) 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50세 미만이 0.2%인 반면, 50대 1.6%, 60대 3.0%, 70세 이상이 3.7%로 고령일수록 사고로 인한 손상 발생률도 높았다.

손상 발생 장소는 밭이 39.0%로 가장 많았고 논 15.7%, 농로 12.1%, 시설 7.8%, 과수원 7.0% 순으로 분석됐다.

손상 발생 상황으로는 농작업 중 60.9%, 농작업 관련 이동 중 15.3%, 농작업 후 정리 중 10.1%, 농작업 준비 중이 7.9%로 파악됐다.

농촌진흥청 이경숙 농업인안전보건팀장은 “농작업과 관련한 농업인의 안전사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연구 개발을 확대하고 있다”며 “사람 중심의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유지를 위해 농업의 주체인 농업인의 직업적 안전과 건강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업인 업무상 손상조사는 2년마다 실시하는 국가승인통계로 이번 조사는 지난해 7월 4일부터 9월 4일까지 전국 농촌지역 표본가구 1만 20곳에 살고 있는 만 19세 이상 농업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