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5 23:18 (일)
전주 탄소국가산단 감정평가 돌입
전주 탄소국가산단 감정평가 돌입
  • 김진만
  • 승인 2020.08.31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탄소국가산단 토지보상협의회 구성
감정평가 거쳐 내달 보상 협의 진행
2000억 투입해 66만㎡ 규모 조성
70여개 기업과 연구시설 구축
오는 2024년 준공 예정

LH가 전주 탄소국가산단 조성을 위한 토지보상협의회 구성에 돌입했다.

토지보상협의회는 감정평가사를 선임하고 결과에 따라 보상에 착수하는 등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핵심절차다.

LH와 전주시는 탄소국가산단 조성을 위한 보상협의회를 주민 대표 등이 포함된 16인으로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상협의회는 주민 대표 6명과 행정기관, LH 관계자 등 16인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들은 주민대표와 사업시행자, 전북도가 각각 감정평가업체를 선정 후 평균치의 감정가격을 산출하고 보상협의를 진행하는 일종의 감독역할을 하게 된다.

LH가 조성하게 되는 전주 탄소국가산단은 총65만5993㎡ 규모로 토지소유자는 모두 322명으로 조사됐다.

국·공유지 44필지 5만4500㎡를 제외한 58만㎡는 279명이 소유한 사유지다.

LH는 앞으로 보상협의회를 거쳐 이달 중으로 감정평가와 보상액 산정을 마치고 이르면 10월부터 보상협의에 들어간다.

탄소국가산단은 오는 2024년까지 총 2000여억 원을 투입해 조성되며 탄소소재, 최첨단 항공부품, 신성장 분야 등 70여개의 기업과 10여개의 R&D(연구개발)시설, 20여개의 지원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보상협의회 구성 후 감정평가, 보상협의에 돌입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며 “산업단지가 부족한 지역의 용지공급 확충을 통한 기업유치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