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31 21:29 (토)
한국판 뉴딜정책 관련 K-뉴딜지수에 관심
한국판 뉴딜정책 관련 K-뉴딜지수에 관심
  • 기고
  • 승인 2020.09.06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지수는 전주 대비 14.45포인트(0.61%)상승한 2368.25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은 1조6252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 보면 전기전자 업종에서 외국인들이 7484억원 순매도를 기록했다.

이는 MSCI 지수 리밸런싱 영향과 한국은행의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 공매도 금지연장 등이 영향을 준 모습이다.

지난주 미국증시에선 뚜렷한 이유 없이 기술주 종목들이 급락이 나오면서 지수가 크게 하락했다.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가 3일 4.96%, 4일 1.27%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시장에서는 지속된 상승으로 인한 예고된 조정 혹은 차익실현 매물이라는 의견이 있지만 어떤 요인이 급락을 유도했는지에 대해서는 뚜렷한 답이 없는 상황이다.

주요일정으로 7일 미국 증시는 노동절 휴장이다.

8일에는 미국의회가 한달 간의 휴회를 마치고 업무를 재개하면서 추가 경기부양책 합의에 다시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부양책 합의가 이뤄질 경우 증시에는 추가적인 유동성이 공급될 전망이다.

하지만 이미 합의가 오랜 시간 미뤄진 데다가 타결을 서두를 만큼 미국 고용지표도 부정적이지 않은 상황이라 기대감은 낮은 상황이다.

10일 ECB는 9월 통화정책회의를 개최한다.

유럽 내 경기반등으로 추가완화가 이뤄지지 않을 수 있으나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21년 6월까지 진행되는 팬더믹 긴급매입프로그램의 기간연장, 매입규모 확대를 논의할 것으로 보여진다.

이번주는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정책 관련 K-뉴딜지수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어 보인다.

수급적으로도 K-뉴딜지수 내 포함종목을 비롯해 정책모멘텀을 받을 종목으로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지난 7월에도 한국판 뉴딜 구체화로 성장주업종에 긍정적인 결과를 보인 바 있다.

따라서 이번 뉴딜펀드조성과 금융지원 계획발표는 2차전지, 바이오, 헬스케어, 인터넷, 게임업종 같은 성장주 업종에 대한 관심이 다시 한번 불러일으킬 만한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시장은 코로나19 우려가 여전하고, 글로벌경제 정상화도 시간이 요하기 때문에 주요 중앙은행의 유동성공급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유동성이 경제전반에 풀린다면, 증시도 큰 틀에서는 긍정적으로 보면서 조정 시 성장모멘텀이 있는 업종과 종목에 비중확대로 대응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김용식 KB증권 전북본부 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