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5 23:18 (일)
정부, 관광거점도시 조성 ‘의지 있나’
정부, 관광거점도시 조성 ‘의지 있나’
  • 김진만
  • 승인 2020.09.07 19:4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속 관광거점도시 조성 예산 대폭 축소
전주 포함 전국 5개 도시 내년 예산 350억 편성
국제거점 100억원, 지역거점 65억원 배정 그쳐
지역별 5년간 500억원 지원 차질 불가피 속 전주시 적극 대응 필요
전주 한옥마을 전경.
전주 한옥마을 전경.

정부가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관광 거점도시를 육성하겠다는 정책이 예산 확보 미흡으로 차질이 우려된다.

정부가 전주시를 포함한 전국 5개 도시에 5년간 500억원씩의 국비를 지원해 세계적 관광도시라는 지역관광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인데 예산 확보 미흡으로 올해와 내년 예산까지 지역별 국비는 100억원도 지원하지 못하게 됐기 때문이다.

문체부는 이달 초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지역 관광거점도시 예산을 383억원 편성해 국회에 넘겼다.

383억원은 국제관광 거점도시로 선정된 부산광역시에 100억원과 전주를 비롯한 나머지 지역관광 거점도시 4곳에 65억원씩 배분하는 방식이다. 나머지 33억원은 홍보예산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지역 관광거점도시 육성 사업은 정부가 세계적 관광도시들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도록 올해 초 광역 거점도시 1곳과 지역 거점도시 4곳을 선정해 국제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정책이다.

지역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전주시는 올해 국비 21억5000만원과 도비 11억원 등 총 64억5000만원을 투입해 한옥마을 중심의 관광 인프라 조성에 사용했다.

내년에는 국비 140억원과 도비 60억원, 시비 180억원 등 총 380억원을 들여 본격적인 관광 확장정책을 추진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전주시 계획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65억원밖에 배정받지 못하게 되면서 사업계획 축소가 불가피해졌다.

더욱이 전주시는 5년간 국비 500억원과 도비 200억원, 시비 600억원 등 총 1300억원을 지역거점 관광 인프라 구축에 투입할 계획이었지만 국비가 계획보다 적게 편성되면서 당장 내년도 매칭 지방비도 축소해야 할 형편이다.

정부가 5개년 500억원 국비지원 사업에 2년간 86억원밖에 지원하지 않으면서 정부의 제대로 된 육성의지가 있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주시는 정부가 이달 초 확정한 관련 정부예산 조차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등 대응 체계에 허점을 드러냈다.

이처럼 정부의 예산부족에 전주시의 사업추진 미흡이 더해지면서 세계와 겨룰 관광거점도시 인프라 구축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을지 우려를 낳고 있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계획보다 (정부) 예산이 많이 축소된 것은 맞다”면서도 “문체부가 지역관광거점예산을 지역별 분배가 아닌 심사를 통해 배분하겠다는 계획이기 때문에 적극 대응을 통한 추가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20-09-07 21:21:56
잘 좀해라. 아랫것들 한테 무시당하기 전에

멍멍 2020-09-07 20:14:25
개뿔 한옥도없는 한옥마을이란다. 먹자마을에바가지에다.거의다중국산. 이것이바로 전라도전주에서나볼수있는풍경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