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9 13:33 (토)
전주대 김준영 교수, ‘숲속 초막 셋’ 2020 건축의 날 초대작품전 전시
전주대 김준영 교수, ‘숲속 초막 셋’ 2020 건축의 날 초대작품전 전시
  • 백세종
  • 승인 2020.09.09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숲속 초막 셋' 건축 그래픽 이미지.
'숲속 초막 셋' 건축 그래픽 이미지.

전주대학교 건축학과 김준영 교수의 ‘숲속 초막 셋’이 2020 건축의 날 초대작품전에 출품돼 전시된다.

오는 24일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되는 ‘제16회 건축의 날(9.25) 기념 초대작품전’에는 ‘작은 건축, 도시를 바꾼다’라는 주제로 건축 설계·구조·시공·설비 등 전 분야의 엄선된 작품들이 전시된다.

김 교수의 ‘숲속 초막 셋’은 ‘마태복음 17장 4절의 성경구절(만일 주께서 원하시면 내가 여기서 초막 셋을 짓되 하나는 주님을 위하여, 하나는 모세를 위하여, 하나는 엘리야를 위하여 하리이다.)에서 영감을 받아 건축되는 예배당으로 초막의 세 개를 결합한 형태의 6평 규모 건축물이다. 소박하고 단순한 구조로 겸손과 순종, 경건한 삶의 상징적인 공간이다.

‘숲속 초막 셋’은 전주대 스타정원에서 대학본관으로 이르는 오솔길 중심에 건립 중이며, 10월 말 완공돼 학생과 시민들에게 상시 개방될 예정이다.

이 건축물은 3개의 출입문이 출입구이자 보행통로 역할을 하며 시민들의 접근성을 높이게 된다. 이곳에서 시민들은 스타정원에 핀 꽃을 즐기며 쉼과 여유를 느끼고 기독교인들은 공간의 중심에 매달린 십자가를 보며 묵상할 수 있다.

김 교수는“2020 건축의 날 초대작품전과 곧 완공된 숲속 초막 셋에 방문하셔서 많은 분들이 쉼과 위로를 얻고 가셨으면 좋겠다”며, “숲속 초막 셋을 위해 응원과 기도로 함께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