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23:37 (목)
직원 605명 정리해고한 이스타항공에 불만 고조
직원 605명 정리해고한 이스타항공에 불만 고조
  • 김선찬
  • 승인 2020.09.09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종사노조·시민단체, 9일 도청서 기자회견
9일 전북민중행동 관계자들이 전북도청 앞에서 이스타항공 대량 정리해고 통보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9일 전북민중행동 관계자들이 전북도청 앞에서 이스타항공 대량 정리해고 통보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고용 불안에 떨던 이스타항공 종사자들이 결국 대량으로 정리해고를 통보 받으면서 회사에 대한 강력 비판에 나섰다.

이스타항공조종사노조와 시민단체는 9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리해고 철회’를 강조했다.

노조는 “8개월째 밀린 임금체불은 노동자들의 생존을 벼랑으로 내몬 것으로 모자라 기업해체 수준의 정리해고까지 강행하며 실업대란의 물꼬를 튼 것이다”고 규탄했다.

이어 “지금까지 종사자들이 버텨온 것은 다시 돌아올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이 있어 가능했다”며 “고용유지가 된다면 임금을 일부 포기하고 고통 분담할 의지가 있다는 모습도 지속적으로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국 기다려온 종사자들에게 돌아온 것은 정리해고며 한순간에 나락과 함께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했다”고 지적했다.

박이삼 위원장은 "근속년도, 부양 가족 수 등에 따라 정리해고 대상자가 구분됐다고 하지만 분석해본 결과 조종사 기준으로 7~80%가 노조원 위주로 구성됐다"며 구조적인 문제를 꼬집었다.

또한 지난 8일 2016년부터 등기이사로 선임된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이사가 등기이사 직에 물러난 점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자리에서 내려온다고 해서 최대 주주가 바뀌는 것도 아니고 책임 회피성 도피에 지나니 않다는 이유에서다.

결국 현 실태에서 손을 떼겠다며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는 것으로 이상직 의원의 ‘경영에 관리하지 않았다, 모르는 일이다’라고 말하는 식과 똑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체납된 고용보험료 중 5억 원만 있어도 모든 직원들이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숨통이 트일 수 있다”며 “당장 생계가 막힌 605명의 직원들을 위해 정부와 집권여당이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