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9 13:33 (토)
전라감영 어떻게 활용해야 할까
전라감영 어떻게 활용해야 할까
  • 최정규
  • 승인 2020.09.13 19: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사학회, 지난 11일 선화당서 학술대회 개최
김순석 전통문화연수원장, 활용법 상세히 제안
완영일록 활용법 모색, 주민자치 참여운영 조직인 5집강소 제안
조법종 교수의 미국 해군 포크의 기록도 주목
전라감영 선화당에서 전라감영복원 준공기념 학술대회가 열린 지난 11일 이동희 전북사학회장과 김승수 전주시장,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라감영 선화당에서 전라감영복원 준공기념 학술대회가 열린 지난 11일 이동희 전북사학회장과 김승수 전주시장,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라감영을 전주의 역사문화 관광자원을 아우르는 구심점으로 삼아 문화콘텐츠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사학회가 지난 11일 전라감영 선화당에서 가진 전라감영 복원 기념 학술대회에서 김순석 전통문화연수원 원장은 복원된 전라감영을 전주의 역사문화관광자원을 아우르는 구심점으로 삼고, 전라감영 문화콘텐츠를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완영일록으로 본 전라감영 문화콘텐츠와 활용방안’이라는 주제로 발제한 김 원장은 전라도감찰사 서유구의 행정일기인 <완영일록>에서 그 활용법을 모색했다. 김 원장은 전라감영을 한옥마을 문화관광자원의 구심점으로 삼고 무형문화는 14개 시군으로 영역을 넓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민관상화 정신에 입각한 주민참여형 5집강소 문화관광산업 운영조직을 통한 문화콘텐츠 방안을 제시했다. 민관상화는 동학농민혁명 때 관(官)과 민(民)이 협력을 한 자치체제인 ‘관민상화(官民相和)’에서 나온 말이다.

김 원장은 “복원 감영 건축물의 위용에만 의미를 부여하지 말고 감영문화로 한옥마을 콘텐츠를 연계, 한옥마을 역사문화 관광자원의 구심점이자 전북 문화관광의 연결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전주한옥마을정체성을 6대 한스타일(K-STYLE)을 활용한 한류문화 체험으로 채워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옥마을 주민과 전북문화예술인이 함께 6대 한스타일을 일상생활에서 구현할 수 있도록 개발·운영할 조직인 문화콘텐츠 5집강소 운영조직을 제도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장이 제안한 5집강소 운영조직은 전라감영 문화관광 자원의 볼거리, 먹을거리, 놀거리, 체험거리, 그리고 이를 모두 아우르는 총괄벼리로 묶어내는 민관상화의 집강조직이다. 5집강소가 실현될 경우 주민참여를 구조적으로 제도화하는 강점과 전주 정체성이 문화관광 사업속에서 발현되는 감영 문화콘텐츠 활용효과가 높다고 봤다.

그는 5집강소의 세부적인 역할도 제안했는데, 전라감영 및 전주관련 기록물 수집, 전시와 디지털 아카이브 제공 등을 전담하는 지집강(知緝綱), 음식 맛 문화관광산업 집강소로 발효식품을 중심으로 전라도 맛 콘텐츠 개발 운영하는 미집강(味執綱), 멋스런 풍류 문화 집강소로 전라도 문화예술인의 사상과 놀이, 음악, 춤, 무예 콘텐츠 개발 전담인 풍집강(風“執綱), 한옥마을 놀이 체험 집강소인 주민 문화상품 콘텐츠 개발 점담인 숙집강(宿執綱), 전라문화예술관광 산업 대 집강소인 각 집강 사업을 연결할 융복합 축제 관장인 강집강(綱執綱) 등을 제안했다.

또 <완영일록>을 통해 전라감영의 상징인 감영에서 일어난 일 또는 감사의 집무행위나 집무 내용, 진상품과 기우제 등 유무형의 감영문화를 전반적으로 문화관광 자원화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감영문화를 시대에 맞게 재탄생시키는 계기로 삼아 문물교류의 장, 민의 수렴의장, 역사 체험의 장, 기록물 집대성의 장으로 활용해야 한다”면서 “그래야만이 끊임없는 변혁의 몸부림과 국난을 함께 극복해온 전주시민의 문화예술작 자부심에 전주의 문화예술 관광산업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원장 외에 이날 학술대회는 △이동희 전주역사박물관장의‘전라감영의 역사성과 그 의미’ △홍승재 원광대 건축학과 교수의 ‘전주부성과 전라감영의 건축’ △유철 전주문화유산연구원 원장의 ‘전라감영지 발굴조사 내용 및 성과’ △조법종 우석대 교수의 ‘조선후기 외국인에 비친 전라감영’ △장경희 한서대 교수의 ‘전라감영 선화당 내 기물과 의식구의 원형 고증 연구’ 등 7개의 주제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0-09-13 20:24:53
그놈의 이득도 없는 문화타령 관광타령 그만하고 차라리 일단 복원이나 제대로 해놔라 감영 서편이 그게 뭐냐 그리고 뭔 한글로 편액을 단다고 헛소리냐 전라감영에 한글 편액이 있었더냐? 예전에 광화문 편액 한글로 썼다가 개망한 거 잊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