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1:38 (수)
신재효 선생의 판소리 사설, 필사본 완질로 발견
신재효 선생의 판소리 사설, 필사본 완질로 발견
  • 최정규
  • 승인 2020.09.15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판소리 귀중한 자료…변강쇠가 등 복원 가능
1906년 제작된 필사본으로 학계, 판소리계 비상한 관심
판소리 여섯바탕을 집대성한 동리 신재효 선생의 판소리 사설 필사본.
판소리 여섯바탕을 집대성한 동리 신재효 선생의 판소리 사설 필사본.

판소리 발전에 큰 족적을 남긴 고창 출신 동리(桐里) 신재효 선생이 집대성했던 판소리 여섯바탕 사설이 필사본 완질로 발견됐다.

고창 동리문화사업회 이만우 이사장은 “최근 고창 고수면의 박종욱씨 댁에서 동리 신재효 선생이 쓰신 사설집의 필사본을 완질로 발견했다”고 15일 밝혔다.

1906년 무렵에 필사한 것으로 보이는 필사본은 거의 완벽한 상태로 보존됐다.

신재효 선생(1812-1884)의 판소리 사설집은 판소리 열두 바탕 중 여섯 작품을 개작한 작품으로, 19세기 말 판소리 사설 형태를 온전하게 파악할 수 있는 문집이다.

동리의 판소리 사설 필사본들은 여러 사람들의 손을 거치고 시간이 지나면서 손상이 됐으며, 이에 후손과 판소리 애호가들이 다시 필사해 소멸을 대비했다. 동리 선생이 직접 만든 원본은 현재 전해지지 않고 있다.

판소리 필사본은 원본과 같이 한글로 쓴 것과 정확한 이해를 위해 한자를 병기하거나 국한문 혼용으로 쓴 두 종류가 있다. 현재 많이 알려진 이병기 선생이 필사한 가람본과 강한영 선생이 필사한 새터본, 그리고 북으로 넘어간 김삼불이 필사한 김삼불본 등이 있지만, 이들은 모두 1940년대 이후 필사됐다. 이번에 발견된 ‘고수 청계본’이 지금까지 발견된 필사본 중 가장 오래된 셈이다.

새로 발견된 ‘고수 청계본’은 1900년대 초기에 학정 박정림 선생이 삼농당 정자에서 필사한 것이다.

이만우 이사장은 “이번에 발견된 필사본의 연구를 통해 동리 신재효 선생의 판소리 사설이 어떻게 이루어졌고, 전승되었는가를 보다 분명하게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무엇보다도 신재효 선생이 고창을 판소리의 성지로 만들었다는 구체적 실증 자료가 확인되었다는 점에서 우리나라 판소리 고증의 완결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발견된 필사본은 오는 18일 오전 10시 고창군청에서 위탁관리 전달식을 통해 동리문화사업회에 전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