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1:38 (수)
심상정 “이스타 직원 대량 해고, 민주당·정부 책임 있는 해법 내놔라”
심상정 “이스타 직원 대량 해고, 민주당·정부 책임 있는 해법 내놔라”
  • 김세희
  • 승인 2020.09.15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비교섭단체 대정부 질의
“16살 골프선수가 항공사 대주주…정부 책임 없는가”
“기업·정부·여당, 대량해고 막기 위한 흔적 찾아볼 수 없어”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이스타항공에서 직원을 대량으로 정리 해고한 사태와 관련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책임 있는 해법을 촉구했다.

심 대표는 15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재난이 약자들에게 더 가혹하지 않도록 하겠다던 대통령과 정치인들의 약속은 허공의 메아리로 흩어지고 말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지난주 이스타항공 노동자 605명이 정리해고 통보를 받았다”며 “이번에 해고된 분들은 임금삭감과 체불임금 반납 등 갖은 고통을 감내하면서 코로나 위기로부터 회사를 살리려고 애써온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기업과 정부와 여당 그 누구에게서도 대량해고를 막기 위해 노력한 흔적은 눈곱만큼도 찾아볼 수 없다”며 “불법증여 의혹에 휩싸인 16살 골프선수가 기간산업인 항공사 대주주가 되었는데, 정부는 정녕 책임이 없습니까”라고 질타했다.

이어 “212억 자산가가 5억 고용보험료를 떼먹어 고용안정기금조차 못 받고 있는데, 이런 악덕 기업주에게 금배지 달아 준 집권 여당이 이렇게 나 몰라라 하고 있으면 됩니까”라며 “정세균 총리님, 이낙연 대표님, 책임 있는 해법을 기다리겠다”고 촉구했다.

앞서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민주당 이상직 의원이 이스타항공 문제를 두고 책임을 회피한다면 국정감사 증인으로 요청해서 책임을 규명하겠다”고도 밝혔다.

이어 “이 의원은 조속히 편법승계, 차명재산, 선거법 위반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당장 사재출연 등으로 고용보험료 체납부터 하고, 경영정상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스타항공 문제는 이 의원이 ‘꼬리 자르기’식 매각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