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1:38 (수)
‘제로 플라스틱 운동’ 도내 전역으로 확대를
‘제로 플라스틱 운동’ 도내 전역으로 확대를
  • 전북일보
  • 승인 2020.09.15 19: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초래하고 있는 여러 부정적 상황 가운데 하나가 언택트(비대면) 소비 활성화로 인한 일회용품 사용의 급증이다. 배달음식 수요 증가, 택배 물량 폭증, 카페 등지에서의 일회용품 사용 증가로 인한 쓰레기 대란이 점차 현실화되고 있다. 실제 올해 1월부터 7월 까지 도내 재활용 쓰레기 발생량은 1일 평균 180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41톤에 비해 무려 27.8% 늘어 코로나19 발생이후 소비 행태의 변화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더욱 증가할 것은 불 보듯 뻔하다.

일회용품의 대부분은 석유에서 뽑아낸 플라스틱으로 만들어 진다. 이제는 생활화된 마스크와 장갑 등 방역 필수품도 모두 플라스틱 제품이다. 플라스틱 제품은 특성상 자연분해되지 않는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쓰레기 처리장이 산을 이루고, 일부 바다로 떠내려간 플라스틱은 파도 등에 의해 미세조각으로 쪼개져 먹이사슬에 의해 식탁에 오르는 악순환을 빚기도 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정부가 방역을 위해 일회용품 사용 규제를 완화하는등 ‘친환경 정책’이 흔들리고 있는 와중에 전주 객리단길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제로 플라스틱 운동’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코로나 발생 이전인 지난해 부터 전북도와 전북지속가능발전협의회 그리고 전주 객리단 일원 카페들이 모여 이 운동을 시작했다.

이 운동은 공유컵인 ‘턴(Turn)블러’를 제작 활용하고, 다른 일회용 용기나 빨대 등도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생분해 용기를 쓴다. 턴블러는 고수준 살균 소독이 가능해 참여업소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다. 이 운동은 공유컵을 사용하는 전국 첫 사례로 환경부 주관 지속가능발전대회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코로나19 사태 에서도 전혀 문제 없는 것으로 평가됐다. 세계 보건전문가들도 “기본 위생수칙만 잘 지키면 다회용품 재사용도 안전하다” 는 성명을 내기도 했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늘어나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는 피할 수 없는 ‘발등의 불’이다. 현재의 처리시설로는 폭증하는 일회용품 쓰레기를 감당할 수 없다. 무분별한 일회용픔 사용을 자제하는게 급선무다. 도민 모두가 텀블러를 가지고 다니는 등의 작은 실천이 지속가능한 지구환경을 위하는 길이다. ‘제로 플라스틱 운동’ 이 도내 전역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0-09-16 11:36:26
그보다 도내에서 플라스틱 등 재활용 대상들이 재활용되기보다는 소각된다는 소리가 있던데 팩트체크 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