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1 20:58 (월)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코로나 vs 독감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코로나 vs 독감
  • 기고
  • 승인 2020.09.15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코로나19의 가을철 2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독감시즌까지 다가오면서 코로나19와 독감이 함께 유행하는 ‘트윈데믹(Twindemic)’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독감과 코로나19는 다르지만 비슷한 질환이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돼 생기는 호흡기 질환으로 갑자기 고열이 나면서 전신 근육통 등의 증상을 호소하고, 기침과 인후통, 가래 등의 호흡기 증상을 동반한다.

코로나19도 호흡기 감염병으로 38.5도를 웃도는 고열과 마른기침이 주요한 증상이다.

또한 두통과 콧물, 호흡곤란 등 다양한 증상을 호소하는 특징을 갖는다.

독감과 코로나19를 증상만으로 구별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두 질환 모두 호흡기 감염병인 데다 두통, 발열, 인후통, 기침 등 비슷한 증상을 호소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찬바람과 함께 일교차가 커지는 날씨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져 호흡질환에 약해지는 계절인만큼 외부의 들쭉날쭉한 기온에 체온유지를 잘해서 건강을 잘챙기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겠다.

/맹소영 기상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