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0:33 (수)
익산시 남중동, 국토부 도시재생뉴딜사업 대상지 선정
익산시 남중동, 국토부 도시재생뉴딜사업 대상지 선정
  • 엄철호
  • 승인 2020.09.1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주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쾌거, 국·도비 등 총 167억원 확보
주민 거점시설 조성 및 상권활성화 등 남중동 신청사 지역 활성화 기여

익산시 남중동 일대가 정부의 도시재생사업 대상지 선정을 통해 활력이 넘치는 도심으로 거듭나게 된다.

시는 16일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한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에 남중동 신청사 지역이 최종 선정돼 국·도비 등을 포함해 도시재생 마중물 사업비 167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서면평가, 현장실사, 발표평가와 실행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 등을 거쳐 도시재생특별위원회(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로 부터 뉴딜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사업 대상지인 신청사 지역에는 오는 2023년까지 총 4년간 국비 100억원을 포함해 도비 17억, 시비 50억 등 모두 167억원이 투입된다.

아울러 남중동 신청사 일원 뉴딜사업은 사업명 ‘도약하는 신청사! 머물고 싶은 삶터‘남중’으로 LH전북지역본부가 총괄사업관리자로 나서 사업 시행에 나서게 된다.

지역 주민들을 위한 생활SOC 확충, 공동체 기반조성, LH 행복주택 건립 사업 등이 추진되며, 주민들의 생활 여건 개선 등을 통해 활력이 넘치는 도심으로의 탈바꿈이 기대된다.

앞서 시는 쇠퇴한 도시의 경쟁력을 높이고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남중동 신청사지역 일원을 대상으로 LH전북지역본부를 총괄사업관리자로 참여시킨‘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수립하여 지난 6월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를 신청했다.

이후 시는 공모 선정을 위해 LH전북지역본부가 총괄사업관리자로 참여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주민들의 의견수렴은 물론 도시재생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사업계획의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대외적으로는 중앙부처 및 관계기관 수시 방문을 통해 사업계획의 타당성과 실현 가능성을 최대한 부각하며 적극적으로 대응해 왔다.

정헌율 익산시장은“이번 국토부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되기까지 오랫동안 함께 준비해 주신 지역민들과 시민단체, 유관기관 등의 노고에 감사를 전한다”며“앞으로 지역주민들의 충분한 의견수렴 등을 통해 전국에 모범적이고 성공적인 도시재생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7년 중앙동일원 중심시가지형 1개소와 지난해 송학동과 인화동 일원 2개소, 올해 신청사 지역 1개소를 합하여 총 4개소에 대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