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1:38 (수)
제10회 신무군산문학상 대상에 윤규열 소설 ‘이 시대의 마지막 비상구’
제10회 신무군산문학상 대상에 윤규열 소설 ‘이 시대의 마지막 비상구’
  • 김태경
  • 승인 2020.09.16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상에 전병조 시인의 시 ‘회귀하는 늪’
12월 ‘2020 군산문인의 밤’ 행사서 시상
윤규열 소설가와 전병조 시인.
윤규열 소설가와 전병조 시인.

㈔한국문인협회 군산지부(회장 신성호)가 주최하고 동우문화재단(이사장 김동수)이 후원하는 2020년도 제10회 신무군산문학상의 대상으로 윤규열 소설가의 소설 ‘이 시대의 마지막 비상구’가 선정됐다.

더불어 군산지역의 문인에게 수여하는 본상은 시 부문의 전병조 시인의 ‘회귀하는 늪’에게 돌아갔다.

심사위원들은 대상 심사평으로 “윤규열 소설가의 ‘이 시대의 마지막 비상구’는 제목에서부터 주제를 선명하게 드러냈고 이 시대의 삶을 부조리한 세계와 불합리한 현실에서의 분투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본상 수상작 ‘회귀하는 늪’에 대해서는 “가혹한 현실을 바투며 살아가는 어촌 서민들의 삶의 풍정을 연민의 시선으로 포착하여 가녀린 슬픔의 서정으로 형상화 하는데 성공하고 있다”고 평했다.

제10회 신무군산문학상 수상작 총평으로는 “대상과 본상 모두 세계와 현실에 대한 섬세한 관찰과 치열한 응시가 돋보인다. 당대 현실의 음울한 풍경 제시를 통해 삶의 조건에 대한 성찰과 미래의 혁신에 대한 비전을 환기한다. 이는 문학이 기본적으로 지녀야 할 본분과 사명에 충실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10회 신무군산문학상 시상식은 오는 12월에 열릴 ‘2020년도 군산문인의 밤’ 행사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