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1:38 (수)
전국 돌며 폐기물 불법 적치한 일당 송치
전국 돌며 폐기물 불법 적치한 일당 송치
  • 엄승현
  • 승인 2020.09.16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경찰, 임대창고 대여한 뒤 불법 폐기물 적치 후 도주한 11명 검거
군산·영암·진천 등에 1만 5000t 폐기물 투기, 약 17억원 부당이득 추정

전국을 돌아다니며 비어있는 창고를 임대해 폐기물을 불법 야적한 일당 10여명이 경찰이 붙잡혔다.

군산경찰서는 16일 폐기물위반법 혐의로 A씨(44) 등 4명을 구속 기소의견으로, B씨 등 7명에 대해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씨 등은 지난해부터 전북 군산과 전남 영암, 충북 진천, 경기 화성, 경북 칠곡 등 전국을 돌며 건물, 창고를 임차해 불법으로 폐기물 약 1만 5500톤가량을 무단으로 투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올해 초 무단으로 방치된 폐기물을 발견한 군산시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타지역에서 비슷한 사건들을 추적하면서 A씨 등을 특정했다.

그 결과 올해 7월 13일 충북 진천에서 빈 창고를 찾는 일명 창고잡이인 A씨 검거를 시작으로 폐기물 배출업자에게 저렴한 비용으로 처리해주겠다고 하는 폐기물 브로커 등 4명을 순차적으로 붙잡았다.

경찰은 이들이 톤당 80만원~120만원의 폐기물 처리 비용을 받아 무단으로 적치했으며 범행으로 약 17억원 이상의 부당이득을 챙겼을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이들을 송치했지만 앞서 지난 6월 비응도동의 창고와 지난 4월 오식도동 창고 화재에서의 방화 의심을 받는 만큼 추가 수사도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