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0:33 (수)
코로나19 추가 전파 일파만파…전북 101번 n차 감염 4명 추가 발생
코로나19 추가 전파 일파만파…전북 101번 n차 감염 4명 추가 발생
  • 천경석
  • 승인 2020.09.16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판매업 101번 관련 확진자 4명
모두 익산, 101번과 같은 동선
전주덕진선별진료소에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덕진선별진료소에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북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전북 103~106번(익산 12~15번) 확진자로, 모두 전북 101번 확진자의 N차 감염으로 추정된다.

16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익산에 거주하는 전북 103번~106번 확진자들은 앞서 지난 14일 양성 판정을 받은 전북 101번 확진자 A씨(50대 여성·전주·방문판매업)의 직·간접 접촉자로 확인됐다.

이들은 A씨의 전주 방문판매 사무실과 104번 확진자의 익산 사무실을 수시로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방문판매 등 특별한 목적보다 ‘사랑방’식 방문이었다는 게 보건당국의 설명이다. 이 과정에서 방역수칙이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103번 확진자(50대·익산)는 지난 3일과 5일, 8일에 전주 소재 A씨의 방문판매 사무실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고, 9일과 11일, 14일에는 104번 확진자(60대 여성·익산)의 사무실을 찾았다. 105번 확진자(50대 여성·익산) 역시 지난 11일 104번 확진자의 사무실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106번 확진자(50대 여성·익산)는 지난 8일 A씨의 전주 방문판매 사무실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고, 14일에는 104번 확진자의 사무실을 방문했다.

현재까지 101번 확진자와 관련한 접촉자는 31명으로 분류됐으며, 이 가운데 4명(103~106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현재 이들의 추가 이동 동선 및 접촉자를 파악하는데 주력하는 한편, 이들 사무실을 폐쇄하고 미신고 운영에 따른 법적 조치도 취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