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3 20:33 (수)
전북도의회, ‘박재현 수공 사장 사퇴 촉구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전북도의회, ‘박재현 수공 사장 사퇴 촉구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 김윤정
  • 승인 2020.09.16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가 박재현 수자원공사사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행동에 돌입했다.

도의회는 16일 제375회 임시회 제2차 정례회에서 최영일 의원(순창)이 발의한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해임 촉구 결의안’을 의원 39명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최영일 의원 등 도의원 전원은 “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은 댐 방류량 조절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며 “지난 8월 용담댐과 섬진강댐의 방수량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해 하류지역이 막대한 피해를 입었음에도 박재현 사장은 이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도의회는 박 사장을 네 탓 공방의 당사자로 지목 “섬진강댐의 책임소재 공방에서 한국농어촌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 등의 탓으로 떠넘기는 등 전형적인 관료주의의 행태를 보였다”면서“막대한 수해를 입은 전북도민과 환경단체 은 수자원에 대한 전문성조차 갖추지 못한 박 사장에 대한 우리가 높다”고 말했다.

전북도의원들은 또한 “홍수피해를 일으키고, 그 책임을 회피하는 박 사장을 강력히 규탄하고 사퇴를 촉구 한다”고 입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