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20:29 (목)
"전주시, 한국형 뉴딜 인재양성 광역사업화 해야"
"전주시, 한국형 뉴딜 인재양성 광역사업화 해야"
  • 김진만
  • 승인 2020.09.17 19: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공모 통해 선정 후 뉴딜 핵심인재 양성 추진
최근 인재양성 대상 모집에 전북, 전남 광주까지 넓혀
전주시 예산으로 타 지역 인재양성에 대한 비판적 시각
타 시도처럼 광역단위 예산으로 광역인력양성 방향 전환 필요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정부의 한국형 뉴딜을 이끌 핵심인재 양성사업에 선정된 전주시가 인력양성 범위를 호남권으로 확대하면서 예산 활용을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다.

광역단위 예산으로 인재양성을 추진하는 타 시군처럼 전북도 중심의 인력양성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17일 전주시는 ‘J-디지털 교육밸리 조성사업’ 일환으로 농생명·금융 분야 인공지능(AI)·블록체인 핵심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다음 달 5일까지 ‘지역 ICT이노베이션스퀘어 조성 사업’ 제1기 과정 교육생 200여 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역 ICT이노베이션스퀘어 조성사업은 한국형 뉴딜정책의 일환인 AI·블록체인 인재양성을 통해 지역 미래기술 산업의 기반을 마련하는 내용이다.

사업을 위해 전주시는 국비 51억 원, 시비 15억 원 등 총 66억 원을 투입해 23년까지 1000명의 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교육 신청은 전북·전남·광주 등 호남권 기업 재직자, 대학 재학생·졸업(예정)자 또는 AI·블록체인 분야에 관심이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도록 했다.

전주시가 정부 공모에 선정돼 시비를 더해 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이 전북과 전남, 광주까지 넓혀지면서 예산 낭비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열악한 지역재정여건을 감안하지 않고 전주시 예산으로 타 지역 인재양성을 추진하는데 따른 비판적 시각이다.

이에 따라 타 시도처럼 광역단위 사업으로 전환해 전주시 자체 예산이 아닌 광역단위 인력양성사업으로 확대 재편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실제 한국형 뉴딜 인재양성을 위한 공모사업에는 제주를 제외한 모든 광역단위 자치단체가 참여해 진행되고 있는데 유일하게 기초자치단체로 전주시가 참여해 선정됐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권역별 사업에 참여하면서 발생된 부분이다. 광역단위 지원이나 참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다”며 “다만, 교육공간이 전주에 조성되기 때문에 일단 계획대로 호남권으로 운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0-09-17 20:40:16
광주도 가보면 예술사업 공모 acc에서 전북 전남 광주 이렇게. 하더라 전남대조선대도 지역인재 추천으로 호남지역으로 하더라 잘한것 같다 우리 북대도 더 넓혀했음 좋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