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4 10:35 (토)
전북은행, 서민금융진흥원과 서민금융 지원 사업 추진
전북은행, 서민금융진흥원과 서민금융 지원 사업 추진
  • 이종호
  • 승인 2020.09.17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은행이 서민 및 취약계층의 신용개선 및 부채관리를 위한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17일 JB금융지주 전북은행(은행장 임용택)은 서민금융진흥원(원장 이계문)이 이날부터 시행하는 ‘신용·부채관리 컨설팅 시범사업’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북은행 임용택 은행장, 서민금융진흥원 이계문 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은 지난 16일 서민금융진흥원 대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서민들을 위한 맞춤형 금융 지원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전북은행은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서민금융진흥원에 1억원을 기부했으며 서민금융진흥원은 이 기부금을 활용해 컨설팅 신청자의 신용도 관리를 위한 컨설팅 제공과 금융기관 퇴직자 등을 활용한 신용부채관리 컨설턴트 양성을 통해 고령층의 전문성을 사회에 환원하는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신용·부채관리 컨설팅은 정책 서민금융상품인 ‘미소금융’, ‘햇살론’, ‘바꿔드림론’을 이용한 후 1년이 경과하고, 연체 없이 성실상환 중인 고객을 대상으로 지원되며 6개월간 1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컨설팅을 성실히 받고 신용이 상승한 신청자가 저축은행이나 대부업 등에서 고금리 대출을 이용 중인 경우, 전북은행의 징검다리론 대출로 연계해 금융 부담을 낮추고 신용도를 높일 수 있는 실질적 대안을 제시할 계획으로 전북은행이 ‘따뜻한 금융클리닉센터’를 중심으로 지난 2년여 간 쌓아 온 부채관리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보다 세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