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4 10:35 (토)
독감 예방 접종도, 해결 방안도 어려운 현실
독감 예방 접종도, 해결 방안도 어려운 현실
  • 김선찬
  • 승인 2020.09.17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에서 지원하는 독감 백신 예방접종 대상자 기준을 두고 도내에서 갑을논박이 이어지고 있다.

무료 접종 대상을 전 국민으로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이미 예산과 물량 확보 문제 등에 차질을 빚고 있어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이다

17일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국가예방접종 지역별, 접종일정별 접종률’에 따르면 올해(1~8월까지) 전북지역 일부 국가예방접종률(평균 만 64세 미만 -6%·만 4~6세 -2.8%)이 전년 동기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생후 0개월~6세 접종(88.6%)과 만 65세 접종률(51.8%)이 17개 시·도 중에서 중위권에 머물렀다.

이는 전 도민들의 무료 접종이 어려운 현실 속에 국가예방접종률을 높이면서 한시적으로 대상자 확대가 더 필요하다는 상황에 힘이 실리고 있다.

실제 전주 시내에서 노래방을 운영하는 주부 강지영(43·여) 씨는 중학생, 고등학생 자녀 2명과 함께 예방 접종을 위해 인근 병원을 방문했지만 자신은 맞지 않고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월 매출이 전무에 가까울 정도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상황 속에 1인당 4만 원, 총 12만 원에 달하는 독감 주사를 접종하기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북도와 도내 의료기관에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예방 접종을 서두르는 분위기에 올해 정부 지원에서 제외된 115만 명의 도민들의 백신 물량이 아직 확보되지 않아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인구보건복지협회 전북지회 관계자는 “도민 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실시할 경우 백신 물량에 따른 시장 가격에 혼선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대상자 확대 사업을 마련하더라도 시간이 얼마나 소요될지 모르는 상황 속에 괜한 기대감으로 도민들의 접종이 더욱 늦춰지고 대상자가 축소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전북도 보건의료과 관계자도 “추가 백신 공급을 하기 위해서는 최소 5~6개월이 소요되고 우선적(고위험군) 대상자들이 접종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라면서 “고민을 해야 할 문제이긴 하지만 올해 추가 확대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2020-2021 무료 독감 예방접종 대상자는 기존 생후 6개월~12세에서 만 18세 어린이까지, 만 65세 이상에서 만 62세 이상으로 확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