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1 21:33 (수)
민주당 전북도당 “지역상생 외면 혁신도시 공공기관 후속대책 마련 할 것”
민주당 전북도당 “지역상생 외면 혁신도시 공공기관 후속대책 마련 할 것”
  • 김윤정
  • 승인 2020.09.17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럼 등 활성화에 직접 점검 및 기관장 면담
혁신도시 공공기관 행태 지적 및 대책마련 약속

속보=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이 코로나19 등을 핑계로 ‘지역상생’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자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이 후속대책에 직접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최근 주요 혁신도시 공공기관장들이 새로운 얼굴들로 채워진데다 기존 기관장들 역시 ‘지역상생’과‘균형발전’에 대한 인식제고가 필요하다 판단하고 있다”며“민주당 의원들이 직접 혁신도시 기관장들을 만나 정치권 차원에서 태도변화를 촉구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도당은 특히 지난해 출범한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장 정책 포럼’을 뚜렷한 이유 없이 중단한 행태를 비판하며 재개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장 정책 포럼’은 국민연금공단을 시작으로 지난해 말 식품연구원(6차) 회합 이후 올해 한 차례도 열리지 않았다.

포럼은 혁신도시 발전 방향, 지역 상생 발전 등이 논의가 이뤄져 왔으며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등이 직접 참석하는 등 정부 차원의 관심이 컸지만 다시 기관장의 무관심에 묻혔다. 이들 기관들은 포럼에서 도출된 과제도 제대로 수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주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은 “혁신도시 공공기관장을 지낸 까닭에 혁신도시 직원이나 기관장이 갖고 있는 생각이나 애로사항을 잘 알고 있다”면서“코로나19를 이유로 지역상생 활동을 소홀히 한다는 것은 큰 문제다. 혁신도시 기관장들과 긴밀히 만나 ‘지역상생’ 이행여부 등을 살피고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촉구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혁신도시가 본래 목적에 맞게 발전하고, 기관장들이 지역발전에 애정을 갖고 이를 실행에 옮기려면 이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는 자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