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5 23:18 (일)
익산시, 코로나19 대응 비상체제 돌입
익산시, 코로나19 대응 비상체제 돌입
  • 엄철호
  • 승인 2020.09.20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급 이상 간부공무원 주말 비상근무 동원
전 직원 동원 통한 다중이용시설 1일 1점검
모든 시설 방역수칙 비협조 시 강제력 발동
공공시설 폐쇄, 10월 4일까지 연장

익산시가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전 직원을 동원하는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했다.

방역수칙을 위반한 모든 시설에 대해 강력한 행정제재에 나서고, 공공시설 폐쇄기간을 연장하는 등 고강도 방역체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헌율 시장은 18일 방역점검 상황회의를 열어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전 직원이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이에 5급 이상 간부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주말, 휴일까지 비상근무 명령을 내리고, 전 직원 동원을 통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1일 1점검 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앞서 시는 추석 연휴가 끝나는 10월4일까지 유흥단란주점, 뷔페음식점, 콜라텍, 노래방, 실내집단운동시설, 방문판매홍보관 등 7개 업종, 총 415곳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발령했다.

또한,기존 2회 추진하던 중·저위험시설에 대한 현장점검도 고위험시설과 동일하게 매일 실시하고, 모든 시설은 방역수칙 1회 위반 시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특히 방문판매업 103곳에 대해서는 운영중단을 권고하고, 타지 방문 또는 외부인 방문 자제 위반으로 확진 시에는 고발 조치키로 했으며, 공공시설 임시 폐쇄 방침도 추석 연휴 기간인 10월4일까지 연장했다.

이밖에도 경로당과 청소년시설, 노인복지관, 장애인복지관 등 모든 복지시설도 폐쇄 시켰으며, 노인일자리사업을 포함해 강좌 및 각종 교육프로그램도 운영을 중단했다.

정헌율 시장은 “지역 내 코로나19 추가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으로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강력한 감염병 차단에 나설 것이다”며“추석 연휴까지의 방역이 지역 확산을 막는 최대 분수령인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