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0 14:27 (화)
“2023 월드 시니어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 성공 위해 모든 역량 쏟을 것”
“2023 월드 시니어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 성공 위해 모든 역량 쏟을 것”
  • 육경근
  • 승인 2020.09.20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회유치 이끈 김영 전북배드민턴협회회장
“시너지 효과 기대, 대회 철저히 준비할 것”
“세계인에 배드민턴 성지 전북 각인시킬 터”
김영 전북배드민턴협회회장
김영 전북배드민턴협회회장

“지금부터 시작입니다. 모든 역량을 쏟아 대회가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23 월드 시니어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를 유치한 전북배드민턴협회 김영 회장은 유치 성공이라는 기쁨도 잠시, 기대와 걱정이 앞선다.

약 50개국 50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하는 국제대회인 만큼 한 치의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회를 철저히 준비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도 그럴 것이 이 대회는 세계배드민턴연맹이 승인·주최하는 각종 대회 중 세계 최고 권위의 대회로 알려져 있다.

실제 세계배드민턴연맹의 국제 토너먼트 구조는 크게 3등급으로 구성 돼 있는 데 월드 시니어 배드민턴 선수권대회는 세계 선수권대회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1등급이다.

김 회장은 “지금까지 국내에서 1등급 수준의 대회 유치는 거의 없었다”며 “배드민턴을 사랑하는 전 세계인이 전북 전주에 오는 것이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배드민턴의 성지’인 전라북도를 전 세계인들에게 각인시킨다는 각오도 밝혔다.

전북은 박주봉과 김동문, 하태권, 정소영 등 이른바 한국 배드민턴계의 전설들을 다수 배출시켰고, 전국체전(2018~2019) 2년 연속 종합 우승 등 지금도 배드민턴 최강으로 군림하고 있다.

김 회장은 “전북의 경우 배드민턴으로 보면 지금까지 올림픽 메달이 7개가 나왔는 데 이는 전 세계 어디에도 없는 기록이다”며 “배드민턴을 즐기고 사랑하는 전세계인들이 ‘배드민턴 하면 전북’을 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전북 사랑이 남다른 김 회장은 이 대회를 통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2023년에는 새만금에서 세계 잼버리가 열리는 등 굵직굵직한 행사가 예정돼 있고, 이 대회의 경우 올림픽 정도의 수준은 아니지만 규모가 큰 국제대회이다”며 “접근성 강화를 위해서라도 국제공항은 반드시 조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드민턴 라켓 등 각종 스포츠 용품에도 탄소섬유를 활용할 수 있다”며 “탄소산업 중심지인 전북에서 선도적으로 이끌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개최 주기가 2년인 월드 시니어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는 지난해 폴란드에서 열렸고, 내년에는 스페인에서 열린다.

이에 김 회장은 차기 개최지 준비자이자 선수로 내년 스페인을 방문할 계획이다.

김 회장은 “선수급 실력은 아니지만 대회에 출전해 세계인들과 경기를 통해 우정을 나누고 싶다”라며 “현지에서 전북도 홍보하고 대회 운영 등도 꼼꼼히 살펴볼 예정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기를 바란다”며 “체육(배드민턴)을 통해 도민들에게 웃음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