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1 21:33 (수)
FOMC 여파로 제자리걸음
FOMC 여파로 제자리걸음
  • 기고
  • 승인 2020.09.20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시는 지난 16일 열렸던 FOMC여파로 제자리걸음을 보였다.

연준은 지난달 평균물가목표제라는 부양책을 도입하겠다고 밝혔고 이번 FOMC에서 구체화된 정책이 나올지 관심이 컸었다.

그러나 FOMC에서 자산매입 재확대 등을 언급하지 않으면서 시장에 실망을 줬고, 그간 강세를 보였던 미국 기술주들이 하락세와 동시에 국내 언택트 종목들도 상대적 약세를 보였다.

코스피지수는 전주 대비 15.71포인트(0.65%)상승한 2412.40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기관이 7513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979억원과 5863억원을 순매수를 기록했다.

이번주 주요일정으로는 21일 한국 수출입지표 발표, 23일 테슬라의 배터리데이, 23일 미국 9월 구매관리지수(PMI) 발표예정이다.

이중 23일 테슬라가 배터리데이에서 시장의 요구를 충족시켜줄 수 있을지 여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여 관심을 가지고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증시는 재료적인 측면에서 한국판 뉴딜정책과 코로나19 백신개발 기대감과 수급적으로 기업공개 기업을 노린 청약 증거금 중 일부 자금이 증시 대기자금으로 흘러 들어온 것으로 파악된다.

실적적인 측면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가전 공급체인이 포함된 IT하드웨어와 IT가전 등을 긍정적으로 전망된다.

다만 미국증시를 견인했던 기술주들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서 주의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여기에 지난 15일 미국의 화웨이에 대한 규제가 단행됐고 반도체와 플랫폼 등으로 그 범위가 확산되며 전면전 양상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미중간 분쟁은 미국 대선 이전에 상호 합의를 기대했던 측면이 컸으나 현재 기술분쟁으로 격화하고 있는 상황으로 중국은 물론 미국 기술주도 이익훼손 우려에 노출되어 버린 만큼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당분간 지수보다는 업종에 관심을 가지고 접근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확진자 수가 줄어들면서 그간 수혜를 봤던 기술주들이 변동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성장주 내에서 대형주보다 중소형주에서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어 보이고, 실적 성장이 기대될 수 있는 휴대폰과 자동차업종 중심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김용식 KB증권 전북본부 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