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5 23:18 (일)
끊이지 않는 코로나19 확진…도내 주말 2명 확진
끊이지 않는 코로나19 확진…도내 주말 2명 확진
  • 천경석
  • 승인 2020.09.20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114번·115번 확진자 발생
114번은 ‘101번 발(방판)’ 4차 감염 추정
115번, 지난 11일 서울 한 식당서 수원 확진자 접촉 확인

주말사이 전북 도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북 114번과 115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전북 도내 코로나19 확산세는 줄었지만, 소규모 형태로 지속 발생하고 있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가 요구된다.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주간보호센터에 근무하는 114번 확진자 A씨(40대 여성·전주)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7일 양성 판정을 받은 전북 110번 확진자(60대 여성·익산·웃음치료강사)의 접촉자로, 지난 15일 A씨가 근무하는 전주시 소재 주간보호센터에서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110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17일 오후 양성판정을 받았다. 군산의료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A씨의 감염원으로 추정되는 110번 확진자는 지난 14일과 15일 이틀 동안 전주 시내 3곳의 주간보호센터에서 강의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해당 주간보호센터 3곳의 종사자와 이용자 등 직간접 접촉자에 대해 모두 검사를 실시했고 A씨를 제외한 모든 사람에게는 음성 판정이 내려졌다. 이로써 전북 101번 확진환자 발(發) 지역 확진자는 총 10명(101번 포함)으로 늘었다.

115번 확진자 B씨(60대 남성·전주·건설업)는 18일 오후 7시 양성 판정을 받고 군산의료원 격리병실에 입원 조치됐다.

B씨는 지난 11일 서울의 한 식당에서 수원 256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17일 밤 수원 권선구보건소로부터 통보를 받고 검사를 실시했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이들의 휴대폰 위치추적, 카드사용내역 조회, CCTV 확인 등을 통해 이동 동선 및 추가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