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1 21:33 (수)
원광대 내야수 권동진, kt 유니폼 입는다
원광대 내야수 권동진, kt 유니폼 입는다
  • 육경근
  • 승인 2020.09.21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2순위로 지명
전형적인 호타준족
권동진 선수. 사진제공=대학야구연맹.
권동진 선수. 사진제공=대학야구연맹.

원광대 내야수 권동진(21)이 전체 2순위로 프로야구 kt 위즈 유니폼을 입었다.

권동진은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10개 구단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21 KBO 2차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kt의 지명을 받았다.

2순위 지명권을 가진 kt 구단 스카우트는 화상으로 원광대 내야수 권동진을 지명한다고 발표했다.

권동진은 대학야구를 대표하는 컨택형 타자다. 지난 2018년 KUSF(한국대학스포츠협의회) 대학야구 U-리그에서 원광대를 우승으로 이끌면서 최우수선수상, 타격상, 타점상을 휩쓸었다.

지난해에는 KUSF에서 주관하는 KUSF Awards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지난 시즌 10개의 도루를 기록했다. 전형적인 호타준족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원광대 손동일 감독은“15년간 본 대학 야수 가운데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한편, 한일장신대 투수 배동현(2차 5R)은 한화 이글스, 한일장신대 투수 정연제(2차 8R)는 키움 히어로즈, 군산상업고 내야수 유준규(2차 3R)는 kt 위즈, 군산상업고 투수 김진우(2차 10R)는 NC 다이노스의 지명을 받았다.

이번 드래프트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수·가족·팬의 현장 출입이 제한된 가운데 ‘비공개·언택트’로 진행됐지만, 케이블채널 MBC스포츠플러스와 유무선 플랫폼 등으로 생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