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5 23:18 (일)
전주시, 추석 연휴 방역종합대책 가동
전주시, 추석 연휴 방역종합대책 가동
  • 김보현
  • 승인 2020.09.21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민생경제 안정 위한 4대 분야 12과제 추진
시장·봉안시설 등 방역 강화, 종합상황실 운영

전주시가 추석 연휴기간 종합대책을 가동해 코로나19 방역에 힘쓴다.

시는 건강하고 안전한 추석 명절을 지원하기 위해 △코로나19 방역 강화 △민생경제 활성화 △시민안전 편익증진 △대시민 홍보 강화 등 4대 분야 12개 추진과제를 골자로 한 추석 연휴 종합대책을 가동한다고 21일 밝혔다.

사람이 몰리는 장소는 방역을 강화한다.

△고위험·다중이용시설 △봉안시설 △노인요양시설 △대중교통시설 △전통시장·대형마트 등 유통시설 △문화·체육시설 및 한옥마을 △공원·공동주택 등 많은 사람의 방문이 예상되는 시설이 대상이다. 외부 방문객의 유입이 많은 기차역과 터미널에서는 열화상카메라 발열모니터링을 운영한다.

실내 봉안시설에 대해서는 연휴 기간은 폐쇄하고 이달 23~29일과 다음 달 5~11일에는 하루 500명 한도 내에서 사전예약제로 운영한다. 실외시설인 효자공원묘지는 23일부터 11일까지 가족당 10명, 성묘시간 30분, 시간대별 1000명, 1일 8000명까지 허용되므로 예약 후 방문해야 한다.

코로나19 비상대책상황실, 보건소 비상진료 상황실과 역학조사반, 덕진·화산선별진료소 등 비상진료체계도 유지된다.

명절 앞두고 민생경제도 활성화한다.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중소기업에 총 48억 규모의 융자를 지원했으며, 전주푸드 및 지역 중소기업 제품의 특별할인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추석 물가를 안정시킬 수 있도록 물가안정 대책반을 구성해 명절 제수용품 등의 과다 인상 여부 등을 점검한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겨운 상황에서 맞이하는 추석이지만 모든 시민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코로나19 방역 및 안전사고 예방,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종합상황실 등의 운영과 현장 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