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6 09:57 (월)
전주 산단, 대기오염 단속 자율주행 로봇 투입
전주 산단, 대기오염 단속 자율주행 로봇 투입
  • 김진만
  • 승인 2020.09.21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LG유플러스, 21일 5G 로봇 활용한 스마트 대기환경 서비스 협약 체결
2022년까지 팔복동 산단 등에 자율주행 로봇 6대, 고정형 대기측정기 20기 투입
대기 질 실시간 분석 및 24시간 감시, 대기 오염도 높은 지역 즉시 파악 후 대처

전주시가 24시간 대기 질을 측정하고 오염물질 배출을 감시할 수 있는 자율주행 로봇을 산업단지에 투입한다.

전주시와 LG유플러스는 21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5G 로봇을 활용한 스마트 대기환경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와 LG유플러스는 오는 2022년까지 팔복동 산업단지와 만성지구, 혁신도시 등 주거지역에 자율주행 로봇 6대와 고정형 대기측정기 20기를 투입해 대기환경을 스마트하게 관리하기로 했다.

자율주행 로봇은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대기 질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24시간 감시활동을 하게 된다.

이 로봇은 순찰 도중 대기 오염도가 높은 지역을 발견했을 때 원격으로 음원·영상 정보를 시에 보내 현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즉시 대처할 수 있도록 해 산업단지 내 사업장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승수 시장은 “LG유플러스의 첨단 기술을 활용한 이번 사업은 대기오염으로부터 시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도시의 미래를 지키는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