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0 14:27 (화)
전북경찰 “졸속한 자치경찰제, 국민들만 피해”
전북경찰 “졸속한 자치경찰제, 국민들만 피해”
  • 엄승현
  • 승인 2020.09.21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협 “시민 안전 보호 어렵고 정치적 중립성 훼손 우려”
21일 전북경찰청 직장협의회 관계자들이 전북경찰청에서 정치논리 졸속추진, 자치경찰제 폐기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21일 전북경찰청 직장협의회 관계자들이 전북경찰청에서 정치논리 졸속추진, 자치경찰제 폐기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2000여 경찰을 회원으로 갖고 있는 전북경찰청 직장협의회는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졸속으로 추진되는 자치경찰제 시행이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경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재 논의되고 있는 자치경찰제가 시행되면 경찰의 사무에 주취자, 노숙인 보호, 쓰레기 투기 단속 등 폭증한 사무로 인한 인력난에 범죄 신고를 받고도 범죄 현장에 즉시 출동할 수 없게 돼 국민의 신체·생명·재산을 보호하지 못할 것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또 시·도지사협의회가 요구하고 있는 ‘시·도지사의 자치경찰에 대한 인사·조직권 등 보장’에 대해 “시·도지사들은 유권자들을 의식할 수밖에 없다. 이들에게 인사권 등이 보장될 경우 경찰 업무가 정치에 편향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