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1 21:33 (수)
민주당 “그린·디지털 뉴딜, 지역 균형발전과 연결”
민주당 “그린·디지털 뉴딜, 지역 균형발전과 연결”
  • 김세희
  • 승인 2020.09.21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국가균형발전·행정수도 완성 TF 지역순회 토론회 중간보고회
“수도권 일극 체제로는 지속가능한 발전 어렵다”
“그린·디지털 뉴딜 지역균형 다극체제 발전전략과 유기적 연결”
국민의힘 여전히 특위 구성 묵묵부답…“대의적으로 참여하라”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 정책이 지역 균형 다극체제 발전전략과 연결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이 서울, 충청,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강원까지 4차례 ‘국가균형발전·행정수도 완성 TF 지역순회 토론회’를 거치면서 나온 의견을 종합한 내용이다.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에 더해 분야별 ‘지역균형 뉴딜’을 포함한 전북은 어떤 구상을 내세울지 관심이 모아진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1일 국가균형발전·행정수도 완성 TF 지역순회토론회 중간보고회에서 “수도권 중심의 일극 체제로는 지속 가능한 발전이 어렵다”며 “앞으로 더욱 구체화 할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은 지역 균형 다극체제 발전전략과 연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기서 행정수도 완성은 국가균형발전의 촉매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당내 행정수도 완성 추진단장인 우원식 의원과 TF 서울분과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민석 의원은 지역 순회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정리해서 발언했다.

김 의원은 “줌 온라인에서 진행된 서울 토론회에서는 국회자리에 데이터 거래소를 만들어 동여의도 금융특구와 시너지를 만들고, 광화문에는 제네바와 브뤼셀처럼 UN산하 평화기구나 평생학습기구 등 다양한 국제기구를 만들자는 의견 등이 나왔다”며 “정치·행정 중심의 기능과 부담을 덜어내고 글로벌 경제문화도시로 가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우 의원은 “부울경 토론회에서는 메가시티 개념이 주로 거론됐는데, 이를 위해서는 4차 산업 거점, 동남권 신물류 체계, 알앤디 전담기구 설립 등을 구축한 뒤 중앙정부와 여당에 도움을 요청하자는 제안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충청에서는 행정과 과학기술, 첨단산업을 연결해 중부 경제권으로 만들자는 의견이 나왔으며, 강원도에서는 혁신도시와 기업도시를 중심으로 한 영서권 메가시티를 도입하자는 제안과 남북 간 화해 교류 속에서 평화특별자치도를 만들자는 의견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진단은 앞으로 전북, 경기, 인천, 광주전남, 세종 순회토론에서 나오는 의견도 잘 청취한 뒤 균형발전 담은 보고서를 채택할 것”이라며 “앞으로 국회 특위가 구성되면 국회특위 1과제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특위 구성이 지연되고 있는 사실을 두고 국민의힘을 향해 날을 세웠다. 우 의원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원론적으로 동의하는 입장을 밝혔으나, 구체적인 특위구성방식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이라며 “여론의 관심이 높을 땐 동의하는척 하더니 잠잠해지니까 모르쇠로 일관하는 태도에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균형발전은 정쟁을 벌여야 할 문제가 아니다”며“즉각 특위를 구성해서 국가균형발전에 머리를 맞댈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